UPDATE. 2019-11-15 02:58 (금)
전북교육청, ‘사립고 답안지 조작’ 관련 검찰 수사 의뢰
전북교육청, ‘사립고 답안지 조작’ 관련 검찰 수사 의뢰
  • 김보현
  • 승인 2019.11.05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교무실무사 검찰 고발, 전 교무부장·학생 수사 의뢰

전북교육청이 최근 발생한 ‘사립고 답안지 조작사건’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도교육청이 성적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의뢰한 경우는 처음으로, 전북판 ‘숙명여고 사건’으로 확대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북교육청 감사과는 지난 4일 전자문서 방식으로 전주 한 사립고 전 교무부장 아들의 2학기 중간고사 시험 답안지를 조작한 교무실무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전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고, 전 교무부장과 아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의뢰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달 21일 사건을 접수한 후 지난 4일까지 감사를 진행한 도교육청은 교무실무사와 전 교무부장의 연관성, 추가 성적 조작 여부와 관련해 강제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감사 진행 중 특이점 등을 발견했고, 감사로는 한계가 있어 수사를 맡겼다”고 밝혔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교무실무사는 성적 조작에 처음 개입했다고 주장했고, 아버지인 전 교무부장은 공범을 부인하는 상태다. 그러나 학교 내 CCTV에서 당일 기록이 삭제돼 정확한 상황 파악을 하기 어렵게 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CCTV 삭제가 고장인지 의도적인지 판단이 불가해 이 부분도 수사 의견에 개진했다”고 말했다.

학교 감독 차원에서는 해당 사립고의 답안지 관리 체계를 바꾸고, 아들인 해당 학생에 대한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히 해당 학교는 시험 답안지를 수정할 때 감독관의 확인(날인) 없이 수정테이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조작 유무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전주의 한 사립고 교무실무사가 2학년 한 학생이 작성한 ‘언어와 매체’ 시험 답안 OMR카드의 객관식 세 문항에 대한 답을 수정테이프로 몰래 고쳤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같은 조작으로 해당 학생의 해당 시험 점수는 10점 오르게 됐다. 또 학생의 아버지가 현재는 파견 근무를 간 해당 학교의 전 교무부장인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학생과 교무실무사는 각각 자퇴·사직서를 냈지만 감사·수사 등으로 처리가 보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