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02:58 (금)
MLB 로봇심판 시대 다가오나…내년 마이너리그에 도입
MLB 로봇심판 시대 다가오나…내년 마이너리그에 도입
  • 연합
  • 승인 2019.11.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프레드 커미셔너 “메이저리그에도 적절한 때 도입”

미국프로야구가 자동 스트라이크존(automated strike zone), 즉 ‘로봇 심판’ 확대 도입을 재촉하고 있다.

6일 야후스포츠와 디 애슬레틱스는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MLB) 커미셔너가 “2020시즌 중 마이너리그의 최소 몇 개 구장에서 (자동 스트라이크존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는 올해 애틀랜틱리그와 애리조나 교육리그에서 자동 스트라이크존을실제 경기에 시험 운영했다.

투구 추적 소프트웨어가 투구의 스트라이크 여부를 판단해서 홈플레이트에 있는주심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주심은 로봇 심판의 판정을 전달받기 위해 귀에 이어폰을 꽂는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자동 스트라이크존 시험 운영에 대해 “정말 긍정적인 경험이었다”며 “대부분 아주 잘 작동했다. 잘 작동하지 않았을 때도 시스템의 문제를 잘파악할 수 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독립리그와 교육리그를 거쳐 마이너리그에도 자동 스트라이크존을 도입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메이저리그에서도 자동 스트라이크존을 시행하기 위해서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메이저리그에 자동 스트라이크존을 도입할 시기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적절한 때 시행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동 스트라이크존을 도입하는 것은 정확한 판정을 위해서다. 종종 발생하는 오심은 팬과 선수들의 불만을 일으킨다.

그러나 로봇 심판도 오심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애리조나 교육리그에 참가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유망주 제이컵 헤이웨드는 로봇 심판의 판정에 항의했다가 퇴장당했다.

애틀랜틱리그에서는 투수 코치가 기계의 자동 볼 판정에 불만을 표시했다가 퇴장당했다.

만프레드 커미셔너는 “이번 비시즌에 우리의 기술을 크게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모두가 이 기술을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