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02:58 (금)
'천천히' 움직이는 보라스…류현진의 FA 계약은 '해 넘길 듯'
'천천히' 움직이는 보라스…류현진의 FA 계약은 '해 넘길 듯'
  • 연합
  • 승인 2019.11.0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투수 류현진(32)의 새 소속팀이 새해에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의 계약을 주도하는 대리인이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이기 때문이다.

미국 매체 포브스는 6일(한국시간) “FA시장에 나온 대형 선수 대다수가 보라스 코퍼레이션 소속”이라며 “느긋하게 몸값을 올리는 보라스의 특성상 이번 스토브리그는 전체적으로 느리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라스는 계약 마감 직전까지 구단과 줄다리기하면서 몸값을 올리는 에이전트로유명하다.

지난 시즌 FA 시장 최대어이자 보라스의 고객인 브라이스 하퍼는 3월 1일이 되어서야 필라델피아와 대형 계약을 맺었다.

일본 좌완 투수 기쿠치 유세이도 메이저리그 협상 마감 시한을 단 이틀 남긴 1월 1일에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했다.

류현진도 메이저리그에 입성할 때 보라스와 함께 막판까지 버텼다류현진은 2012년 12월 10일 연봉 협상 마감 시간을 단 1분도 남겨두지 상태에서다저스와 계약했다.

포브스는 “보라스는 흔들리지 않기로 악명높은 에이전트”라며 “보라스는 게릿 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앤서니 렌던, 류현진 등 특급 선수들을 대거 보유하고 있는데, 많은 선수가 3월 이전에 계약하지 않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선수들이 계약을 질질 끄는 것은 메이저리그의 전체적인 환경에 도움을 주지 않지만, 보라스는 신경 쓰지 않는다”며 “그는 오로지 고객의 계약 조건에만 신경 쓰는 인물”이라고 전했다.

한편 포브스는 콜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8년간 2억7천500만 달러에 계약할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선발 자원 스트라스버그가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와 6년간 1억9천만 달러에 도장 찍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