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5 02:58 (금)
군산시, 두사순·두정란 장군 묘역 향토문화유산 지정
군산시, 두사순·두정란 장군 묘역 향토문화유산 지정
  • 문정곤
  • 승인 2019.11.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사순 현감 묘역 비석.
두사순 현감 묘역 비석.

군산시가 옥구읍 오곡리에 소재한 ‘두사순 현감’과 ‘두정란 장군 묘역’을 향토문화유산 제21호로 지정했다.

두사순(杜思順, 1525년~1587년) 현감은 조선전기 무신으로 충청도 비인현감 및 강령현감 재직 때 청백리이자 선정을 베푼 목민관으로서 명성이 높았던 인물이다.

두사순 묘는 봉분이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고 비석은 340년 전에 세워졌으며,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또한 조선 선조 때 무신인 두정란(杜廷蘭, 1550~1592년) 장군은 임진왜란 당시 웅치전투에 공훈을 세워 전주성방어의 위업(偉業)에 기여한 옥구현(沃溝縣)출신의 인물이다.

422년 전 세워진 두정란 장군 분묘 봉분앞 묘비와 상석, 문인석 등의 묘갈명에는 웅치(곰티재)에 순절한 기록이 여전히 남아있어 웅치전투 연구에 중요한 학술적 고증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두정란 장군 묘역 전경.
두정란 장군 묘역 전경.

사료에 따르면 두 장군은 임진왜란을 당하자 고향인 옥구현 등에서 군병을 모집, 웅치 전투에 참여해 왜적을 토벌하던 중 순절했다.

순절 후 후손들이 현재의 군산시 옥구읍 오곡리에서 초혼(招魂)의 장례를 지내고, 1831년에 묘비와 장군석을 세웠다.

사후인 1604년(선조 37) 선무원종공신에 녹훈됐으며, 금곡대첩사와 군산시 옥산서원에 배향됐다.

군산시 관계자는 “두사순·두정란 장군 묘역은 충효정신이 사라져가는 현대사회에서 및 충효와 호국정신을 배양할 수 있는 군산지역의 향토문화유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