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7 20:40 (일)
국립태권도박물관, 개인 소장 태권도 관련 유물 접수
국립태권도박물관, 개인 소장 태권도 관련 유물 접수
  • 김효종
  • 승인 2019.11.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적, 올림픽 메달, 트로피, 도복 등 7600여점 유물 보관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메달. 서영애 기증.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메달. 서영애 기증.

태권도원 안에 있는 국립태권도박물관이 태권도와 관련된 소장품을 기증받는다.

박물관 측은 이번 기증 접수에서 1940∼60년대 태권도 9대관 관련 자료를 비롯해 정부파견사범들이 해외 파견 시 사용한 교본 등을 중점적으로 수집할 예정이다. 수집된 소장품들은 문화유산표준관리시스템 등록 등 유물정보 전산화 과정을 거친 후 후대에서도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활용할 수 있도록 중요도에 따라 보존 조치를 하게 된다.

지난해에는 태권도진흥재단 정국현 사무총장이 88서울올림픽에서 획득한 금메달을 비롯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메달과 트로피 등을 박물관에 기증했다. 올해는 무덕관 4단 사범 자격 증서와 고)김운용 총재 부임 후 최초로 발행한 국기원 4단 증서 등 가치 있는 유물들이 기증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박물관에 기증한 소중한 유물들은 역사적 가치를 지닌 문화재라는 생각으로 관리 해 나가겠다”며 “기증 유물에 대한 순환 전시와 기증자에 대한 예우 등 기증 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세계 유일의 태권도 전문 박물관인 국립태권도박물관은 무예도보통지 4권 ‘권법’편을 비롯해 태권도 9대관과 관련된 증서, 올림픽 메달, 트로피, 도복 등 7600여점의 유물을 보유하고 있다.

기증 의사가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태권도진흥재단 및 국립태권도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전화(063-320-0525)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