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박물관 속 국악향연, 11월엔 국립민속국악원이 엽니다”
“박물관 속 국악향연, 11월엔 국립민속국악원이 엽니다”
  • 김태경
  • 승인 2019.11.0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주박물관, 9일 박물관 로비서 국악공연 펼쳐

국립전주박물관의 정기공연 ‘박물관과 함께하는 국악향연’에서 국립민속국악원이 전하는 우리 가락의 세계가 펼쳐진다.

오는 9일 오후 3시 박물관 2층 로비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지난달 18일 전북도립국악원에 이어 국립민속국악원이 참여하는 무대다.

판소리와 민요, 기악, 무용 등 다양하고 아름다운 우리 국악의 진면목을 만날 수 있는 시간으로, 국립민속국악원의 단원 11명이 참여해 무대를 꾸민다.

이날 공연에서는 △기악독주 △입체창 △가야금병창 △판소리 △무용 △민요 무대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기악독주 ‘지영희류 해금산조’에 이어, 입체창 ‘춘향가 중 사랑가’와 가야금병창 ‘화초타령, 판소리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무용 ‘태평무’와 민요 ‘농부가’로 우리 소리와 전통무용의 참 멋을 알릴 계획이다.

이번 공연은 국악공연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선사하고자 지난 9월 전주박물관과 국립민속국악원, 전라북도립국악원이 맺은 업무협약을 통해 기획됐다. 오는 12월까지 월 2회 공연을 펼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