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전북도, 출산 취약지역 임산부에 진찰·분만 교통비 지원
전북도, 출산 취약지역 임산부에 진찰·분만 교통비 지원
  • 김윤정
  • 승인 2019.11.0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출산 취약지역 시·군에 거주하는 임산부의 출산을 돕기 위해 진찰·분만 교통비 지원을 확대한다.

도는 지난 2011년부터 산부인과 없는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부안지역 임산부에게 출산 전 진찰비와 분만 시 교통비용을 지원해오고 있으며, 저출산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대상자 발굴이 시급한 시점이라고 7일 밝혔다.

현행제도에는 임산부가 분만 후 2개월 이내에 분만 및 진료서류를 관할 보건소에 제출하면 최대 42만원을 받을 수 있다. 전북도는 내년부터는 임산부 교통비 지원금을 최대 58만원까지 늘릴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도에서는 출산취약지역 산모와 신생아의 안전하고 건강한 출산을 위해 지원대상과 지원횟수를 확대해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