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3 21:08 (수)
"전 세계 학교 욱일기 심각"..서경덕, 네티즌과 퇴치 캠페인
"전 세계 학교 욱일기 심각"..서경덕, 네티즌과 퇴치 캠페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19.11.0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뉴질랜드의 한 학교 교실에 걸려 있던 욱일기를 한인 학생이 학교측에 항의하여 없앤 모습 /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최근 뉴질랜드의 한 학교 교실에 걸려 있던 욱일기를 한인 학생이 학교측에 항의하여 없앤 모습 /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캐나다 코퀴틀람 시티의 한 학교 외벽에 걸린 욱일기 디자인 /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캐나다 코퀴틀람 시티의 한 학교 외벽에 걸린 욱일기 디자인 /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전 세계 욱일기(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전 세계 학교에도 욱일기가 많이 남아 있는 걸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캐나다의 몇몇 학교에서 욱일기가 발견되어 한인 학생들이 학교측에 항의하여 없앤 후, 전 세계 한인 학생들이 많은 제보를 해 줬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최근에는 뉴질랜드의 한 학교 교실에 버젓이 걸려 있던 욱일기를 한인 학생이 학교측에 직접 항의하여 없애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년간 캐나다, 쿠웨이트, 뉴질랜드 등 20여 건의 제보를 받은 상황이며, 특히 국내 학교의 로고에도 욱일기와 비슷한 문양이 아직 남아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모르고 사용한 예가 대부분이지만 욱일기의 의미를 해당 학교측에 정확히 알려 수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이처럼 전 세계의 교육 현장에서 욱일기가 버젓이 사용되어 온 것도 문제지만, 한국 내 학교의 로고 등에 욱일기 문양이 아직까지 남아 있는건 더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 교수는 "지금까지 제보된 국내외 욱일기 사용 학교에 향후 우편 및 메일, 욱일기 수정 사례집 등을 보내 꾸준히 없애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지난 10년간 FIFA 등 세계적인 기관과 글로벌 기업에서 잘못 사용된 욱일기 디자인을 꾸준히 수정하는 등 큰 성과를 걷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