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익산시 신청사 내년 착공 가시화
익산시 신청사 내년 착공 가시화
  • 엄철호
  • 승인 2019.11.1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승인 끝, 모든 행정절차 마무리
2020년 실시설계 및 공사 착공, 2023년 건립 완료 계획
공유지 수익모델 개발 용역 등 다각적인 재원확보 방안 마련
익산시 신청사 조감도.
익산시 신청사 조감도.

익산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신청사 건립이 행정절차를 모두 마무리 짓고 마침내 내년 착공 가시권에 들어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월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 최근 전북도의 지방재정투자심사 최종 통과에 이어 지난 8일에는 청사부지에 관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시의회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이로써 시는 청사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한 이후 신청사 건립을 위한 사전 행정절차가 모두 마무리됨에 따라 내년도 실시설계를 거쳐 본격적인 공사 착수에 들어가 2023년까지 신청사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공유지 개발을 통한 재원확보에 나서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해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사업추진에 한층 속도를 높혀 나갈 방침이다.

신청사는 연면적 39,271㎡, 지하 1층~10층 규모로 건립되며 주차장은 청사부지 내 지하주차장을 포함한 504대, 2청사 부지에 280여대 규모의 주차 빌딩을 건립해 총 780여대의 주차 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사 지상공간에는 시민의 휴식과 다양한 여가선용에 활용 할 수 있는 열린시민광장 등을 조성하고, 청사 내에는 시민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목적홀과 시민회의실, 작은도서관 등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청사건립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재원확보 방안도 적극 모색되고 있다.

LH와 함께 시가 소유한 공유지인 옛 경찰서와 상하수도사업단 등에 대한 수익모델 개발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안정적인 청사 건립을 위해 청사건립기금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현재 기금은 올해 100억원을 추가 적립해 약 200억 원 가량이 적립돼 있는 상태이다.

여기에다 신청사를 단순한 행정업무를 보는 관청 개념을 넘어 지역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건립하기 위해 설계과정에서도 다양한 시민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청사 건립을 위한 모든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앞으로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시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시민들을 위한 청사를 건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