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21:25 (목)
언론중재위 김정민 심의2팀 차장, 전북일보 특강
언론중재위 김정민 심의2팀 차장, 전북일보 특강
  • 김보현
  • 승인 2019.11.1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우석대 공자아카데미 화하관에서 언론중재위원회 김정민 차장이 전북일보 기자들을 대상으로‘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알아둬야 할 선거기사 심의’에 관해 특강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8일 우석대 공자아카데미 화하관에서 언론중재위원회 김정민 차장이 전북일보 기자들을 대상으로‘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알아둬야 할 선거기사 심의’에 관해 특강을 하고 있다. 박형민 기자

“선거기사로 인한 분쟁이나 심의를 막기 위해서는 언론사 내부에서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에게 유·불리한 영향을 미치는 보도인지, 기사 양과 배열이 동등하게 다뤘는지를 세심하게 점검해야 합니다.”

언론중재위원회 김정민 심의2팀 차장이 지난 8일 우석대 공자아카데미 화하관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알아둬야 할 선거기사 심의’에 관해 특강을 했다.

전북일보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이날 특강에서 김 차장은 선거기사 심의위원회와 심의제도 및 기준을 설명했다. 또 특정 인물부각·출처 미확인·근거 없는 선거결과 예측·여론조사 오차범위 한계 내 보도 등 선거기사 심의 위반 사례를 유형별로 열거했다.

김 차장은 “지난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심의 의결 사유 현황을 살펴보니 ‘공정성 및 형평성’ 위반이 71%로 제일 높았고, 외부 기고 등이 16%, 광고제한, 객관성 및 사실 보도 순이었다”며 “여러 당이 각축을 벌이는 전북의 경우 각 정당과 후보자들을 고루 조명했는지 ‘공정성 및 형평성’ 여부를 신경써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김 차장은 ‘공정성 및 형평성’ 위반의 주된 유형인 인물부각 인터뷰와 관련, “기관장 등의 경우 현역 프리미엄이 있는 데다 인터뷰 내용 역시 그간의 성과를 다룰 수밖에 없다”면서 “연말연시 인터뷰보다는 어떤 공약이나 특정 이슈가 있을 때 인터뷰를 하는 방향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출마 후보자들 인터뷰나 소개 기사에서 일부 후보자가 빠진 경우에는 ‘인터뷰 후보자 선정 기준’ 등을 반드시 밝혀야 형평성 문제가 없다고도 했다. 사실이 불분명한 가짜뉴스에 대한 경계가 높아진 만큼 ‘객관성 및 사실’에 대한 점검도 강조했다.

언론중재위 최숭민 심의2팀장도 이날 참석해 “선거기사 심의위원회는 공직선거법에 의해 심의를 하는 행정절차로, 유일한 언론 심의기구”라며 “언론사가 심의위의 제재를 따르지 않을 경우 강경한 처벌이 따르는 만큼 충분한 의견 진술과 협조, 또 자체적인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