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9 21:15 (월)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소임 완수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소임 완수하겠다”
  • 김준호
  • 승인 2019.11.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후반기 수석보좌관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며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앞으로 2년 반, 국민들에게나 국가적으로 대단히 중대한 시기이다. 임기 후반부를 맞이하는 저와 정부의 각오와 다짐이 더욱 굳고 새로울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에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께 더 낮고 가까이 다가가겠다”며 “국민의 격려·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언제나 국민 지지가 힘”이라며 “국민도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다”면서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일관성을 갖고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며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혁신은 우리 미래를 창출하는 것”이라며 “더욱 속도를 내 우리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한다”고 말했다.

또 “포용은 끝이 없는 과제”라며 “지금의 성과와 변화에 머물지 말고 심각한 양극화·불평등이 해소되고 따뜻하고 안전한 사회가 될 때까지 중단 없이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공정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제도에 숨겨진 특권·불공정까지 바로잡아 누구나 공평한 기회·과정을 가지도록 사회 전 분야에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는 한반도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라며 “지금까지의 기적 같은 변화도 시작에 불과하며, 아직 결과를 장담하거나 낙관할 수 없다. 여전히 많은 어려운 과정이 남아있을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에게 다른 선택 여지가 없다”며 “평화·번영의 새로운 한반도가 열릴 때까지 변함없는 의지로 담대하게 나아가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전반부에 대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변화의 씨앗을 뿌리고 희망을 키우고자 노력했다”며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정의 가치를 사회의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사회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했던 양극화·불평등의 경제를 사람 중심 경제로 전환해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했다”며 “미래 신산업 육성과 벤처 붐 확산 등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꿔나가고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만드는 데 주력해왔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