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4:43 (수)
중소기업 44.3%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아직 준비 부족"
중소기업 44.3%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아직 준비 부족"
  • 기고
  • 승인 2019.11.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부터 종업원 50인 이상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나, 현재 중소기업의 상당수는 ‘아직 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기 인사담당자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의 연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와 근태관리 서비스 앱 ‘알밤’이 종업원 300인 미만의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106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 준비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비한 귀사의 준비 정도는 어떤가?’라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44.3%가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미 준비를 마쳤다’고 답한 중소기업은 17.0%에 그쳤고, 38.7%는 ‘어떻게 준비해야 할 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고 답한 중소기업들은 그 이유 1위로 ‘필요인력 확충이 어렵기 때문’이라 답했다. 조사결과 ‘필요인력 확충이 어렵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42.6%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기업 관리자의 이해와 참여 부족(21.3%)’과 ‘업무량 조절의 어려움(17.0%)’ 등으로 인해 아직 준비가 부족하다는 기업이 많았다. 중기 인사담당자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해 보완되었으면 하는 점으로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연장’을 꼽았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관련해 인사 실무자로서 보완되었으면 하는 점은 무엇인가’ 조사한 결과,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연장’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도의 정착을 위한 계도기간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25.5%로 다음으로 많았고, ‘근로기준법 관련한 궁금증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빠르고 명쾌한 답변이 필요하다(20.8%)’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해 ‘일과 가정의 양립에 따라 직원들의 행복만족도가 증가할 것’이 기대되는 반면 ‘신규 인력 채용에 따른 고정비 증가’ 등의 혼란이 예상되기도 한다고 답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는 무엇일까’라는 질문에 ‘일과 가정의 양립에 따른 직원 행복도의 증가(41.5%)’와 ‘업무 집중도 향상에 따른 생산성 향상(24.5%)’이 기대된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예상되는 혼란’으로는 ‘신규 인력 채용에 따른 고정비 증가(28.3%)’나, ‘급여 감소 등에 따른 직원의 항의(26.4%)’, ‘프로젝트성 업무 기간 연장에 따른 기업의 매출 감소(19.8%)’ 등의 혼란이 예상된다는 답변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