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17:48 (화)
상인 반발에 전주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사실상 중단’
상인 반발에 전주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사실상 중단’
  • 강인
  • 승인 2019.11.11 19: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송천동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 추진했지만 재검토 결정
용역결과 필요한 것으로 나왔지만 이전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
도도동 주민 반발에 예비군대대 이전 등 연쇄효과 우려
전주 송천동 농수산물 도매시장.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 송천동 농수산물 도매시장. 전북일보 자료사진

속보= 전주시가 송천동에 있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의 도도동 이전을 보류했다. (본보 10월21일 5면 보도)

전주시는 11일 농수산물도매시장을 항공대가 들어선 도도동으로 이전하려던 계획을 재검토한다고 밝혔다. 시장 이전에 반대하는 상인들의 거센 반발 때문이다.

이에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을 바라는 도도동 주민들의 격렬한 반발이 예상돼 향후 진행될 전주예비군대대 이전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주시는 지난해 9월 농수산물시장 노후화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한 연구용역에서 이전이 타당하다는 결과를 받았다. 지난해 4월 전북대산학협력단이 전주시 의뢰를 받아 ‘전주 농수산물 도매시장 방향정립’을 연구해 내놓은 결과다.

지난 1993년 문을 연 전주 농수산물시장은 시설이 노후해 연간 수억 원의 유지보수 비용이 소모됐다. 지난 2017년 전면 개보수를 위해 3년 동안 70억 원의 리모델링 비용이 투입됐다. 앞서 2016년에도 6억 원을 들여 시장을 보수했다.

이에 전주시는 연구용역에 따라 도도동 이전을 검토했지만 상인 반발에 사실상 중단했다. 상인들이 현재 자리에 상권을 형성하던 초기 매출이 감소했던 것에 비춰 시장 이전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항공대 이전에 반대했던 도도동 주민들과 지역발전방안 합의 조건 중 하나였던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이 중단되면서 향후 진행될 예비군대대 이전 등 연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도도동에) 더 좋은 것을 지으면 된다. 시장 이전 문제는 도시개발 전체를 감안해 결정한다. 송천동 지역 주민 등이 반발하고 있어 이전 계획을 보류시켰다. 두 지역 주민들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대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시민 2019-11-12 12:30:34
~하기로했다.....
~지으면된다.....
매날 이딴식으로 말만 이만기여
농수산시장을 외괵으로 옮기면서 이정도도 예상사못하냐 ?
그래서 농수산 시장보다 더 좋은거 뭐를 옮길껀데?
항공대는 옮겼것다 이제 시간 끌기냐?

전북 2019-11-12 07:36:48
우유부단하고,,흐리멍텅,,,김*시 똑바로 해라! 전주,완주통합은 언제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