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이종만 작가 개인전, 주변의 생명력 화폭으로 옮겨
이종만 작가 개인전, 주변의 생명력 화폭으로 옮겨
  • 이용수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26일까지 전주 기린미술관 기획초대전
이종만 작품.
이종만 작품.

자신의 생활 반경 내에서 눈길을 주면 걸려드는 생명력을 화폭에 담아온 중견 서양화가 이종만 작가.

그가 13일부터 26일까지 전주기린미술관에서 열여덟 번째 개인전을 연다.

2019년 문화공간 기린미술관 기획초대전으로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 이종만 작가는 꽃이나 비둘기, 무용수의 신 등을 거칠고 강렬하게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대부분 꽃을 그렸지만 아름다운 꽃을 의도적으로 선택하고 배치한 것이 아니라 집 주변이나 들판에 핀 것들의 생명력에 주목했다.

또한 그가 그린 비둘기 역시 공해로 찌든 도시공간 안에서 바둥대며 몰려있는 모습을 적나라하게 표현했다. 도시 비둘기들은 도시 안에 사는 현대인들의 삶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으며 삶의 역동성을 상징한다.

미술평론가 박영태 경기대 교수는 “이동만 작가의 작품은 자신의 감동을 최대한 회화 언어로 극화했다. 칠했다기보다는 날려다는 느낌이 드는 붓질은 순수한 붓질의 응집이었다가 특정 대상을 연상시키기를 반복하면서 유동한다”며 “구상과 추상 표현주의가 섞이고 특정대상의 묘사와 재현적 욕망을 순간 지우고 내적 감정을 밀어 올리려는 의욕이 중첩된 그림이다”고 평했다.

또 이현옥 기린미술관장은 “이종만 작가는 작품의 주제를 재현하면서도 붓과 물감으로 그 생명력을 뽑아내는 기법을 창출했다”고 소개했다.

익산 출신인 이종만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교육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교육대학원에서 수학했다. 1995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전주와 서울을 오가며 개인전을 열었고, 이탈리아의 안젤로 간돌피 갤러리와 성 르토로메오 갤러리에서도 전시회를 갖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