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전주시, 천년누리푸드 합동점검..."비리 있다면 보조금 회수"
전주시, 천년누리푸드 합동점검..."비리 있다면 보조금 회수"
  • 강인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빔빵으로 유명한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노사 갈등
전주시, 13일 고용노동부와 합동점검 예정
재정지원 사업 적정성에 문제 있을 시 보조금 회수할 수 있어

속보= 노사 간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천년누리푸드가 전주시와 고용노동부 합동점검을 받는다. (본보 8일 4면 보도)

천년누리푸드는 비빔빵으로 유명한 천년누리전주빵을 운영하는 사회적기업이다. 최근 노사 간 고소고발이 난무하며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다.

전주시는 13일 고용노동부와 합동으로 천년누리푸드 실태 점검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분기마다 진행되는 정기점검이지만 최근 논란이 발생한 만큼 재정지원 사업에 대한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다.

천년누리푸드는 지난 5년 동안 정부 보조금 8억3000여만 원, 민간 보조금 1억6000여만 원을 받았다. 보조금은 관련법에 근거해 일자리창출, 전문인력 지원,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개발비 등에 쓰여야 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는 지난 7일 천년누리푸드가 갑질경영과 노동조합 와해, 불법 노동행위를 하고 있다며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또 경영진을 횡령과 배임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오히려 일부 직원이 경영권을 빼앗으려는 의도로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맞서고 있다.

이 같이 지역 대표 사회적기업에 논란이 생기자 전주시가 나선 것이다. 이번 합동점검에는 보조금을 집행한 전북도도 참여할 예정이다.

점검에서 재정지원 사업이 취지에 맞지 않게 사용된 점이 발견되면 강력한 행정처벌이 내려질 전망이다. 전주시는 보조금 환수까지 고려하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문제가 불거진 만큼 확실하게 점검하기 위해 전북도에 합동점검을 요청했다. 사안이 가볍지 않은 만큼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재정지원 사업에 맞지 않게 보조금이 쓰였을 경우 보조금 환수까지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터질것이터졌다 2019-11-23 07:53:57
터질것이터졌다~
철저한조사 부탁드려요~!!

2019-11-17 12:04:14
터질것이 터진것이다!
지원금을 받아서 직원급여와 재료비 금액도 체납하고 직원이직율도 최고인 사회적기업이다
사업확장이란 이유로만 보조금을 사용하고
경영진의 비리가 제발 밝혀지길 바란다!!
장윤영대표의 교체 또한 필요하다!!
다시 한번 국민의 세금으로 쓰여지는 보조금을 받는 사회적 기업들이 천년누리 전주빵집을 시작으로 대대적으로 감사를 해야한다!

이철호 2019-11-14 14:46:52
제일 처음 전주빵 공장을 설립한 사람 입니다

안타깝네요

부디 잘처리 되서

어르신 일자리 창출 하는데 이바지 하는 전주 비빔빵이 되길 기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