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미래동반성장 강화 계기”
문재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미래동반성장 강화 계기”
  • 김준호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7일 정상회의 앞두고 부산서 현장국무회의…성공 의지 다지고 ‘붐업’
“과거정부와 다른 외교…대화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아세안으로 외연 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발전의 핵심”이라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아세안과 두터운 신뢰를 토대로 미래동반성장의 상생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에서 주재한 현장 국무회의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장소에서 국무회의를 연 것은 세 번째로,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잇따라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의지를 다지고 ‘붐업’ 차원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외교정책은 두 가지 점에서 과거 정부와 다른 큰 변화를 실천하고 있다”며 △ 대화·외교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 추구 △ 4강 중심 외교에서 아세안 중심 외교·교역 관계로의 외연 확대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아세안에 특사를 파견하고 2년 반 만에 아세안 10개국 모두를 방문한 사실을 거론하며 “아세안 국가들과 협력 관계는 외교·경제·인적·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례 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외연 확대와 한·아세안 상생·번영을 위해 자유무역의 증진은 필수”라며 “RCEP 타결은 우리와 아세안 간의 투자·교역 여건을 개선하고 신남방정책을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면서 “우리는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은 아세안 나라들과의 협력 속에서 완성된다”며 “아세안 각국의 국가발전 전략과 조화를 추진하는 신남방정책 정신이 이번 특별정상회의 말고도 다양한 협력 성과를 통해서도 잘 반영되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에겐 신북방·신남방 정책을 통해 대륙·해양을 연결하는 교량 국가로 평화·번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며 “부산은 아세안으로 통하는 바닷길·항공길이 시작되는 길로, 대륙·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번영·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아세안의 지혜와 역량이 하나로 모이길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