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전환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전환
  • 김윤정
  • 승인 2019.11.1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미래자동차 생산거점 도약
도내 자동차 관련 19개 기업과 7개 유관기관 참여
액화도시가스(LNG)중대형 상용차와 초소형 전기특수차 사업추진
친환경자동차 시장 확대로 1조7700억 원 경제유발 효과
직간접 고용효과 1만 2000여 명

전북도가 친환경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차세대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주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전북자동차산업은 최대 시장인 중국과 국내 판매량이 저조해지면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변화와 혁신이 요구되는 상황인 것이다. 특히 미래형자동차 시장은 자율주행을 중심으로 한 ‘지능형’과 석유를 대체하는‘친환경’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도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 규제자유특구에·액화천연가스(LNG)와 전기배터리를 활용한 친환경 중대형 상용차 및 초소형 전기차 생산기지를 구축할 방침이다.

액화도시가스(LNG) 상용차는 즉시 시장진출이 가능하고, 경유 상용차에 비해 미세먼지를 최대 99%까지 절감할 수 있다. 여기에 1년 연료비를 최대 1945만원까지 절감하는 효과가 있어, 15년 이상 된 중대형 상용차 26만대를 교체하는 데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식 충전소는 고정식 충전소에 비해 40%수준의 비용으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액화도시가스(LNG)차량 인프라 구축이 미비한 지역이나 고정식 충전소를 설치·운영하기에 어려운 지역에서도 적극 활용될 수 있어 경제성이 높다.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는 이미 유럽 등에서 100여종의 특장 모델을 갖춘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도는 특수자동차 전문단지와 특수자동차 자기인증센터 등을 바탕으로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신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하지만 현행 국내기준으로는 세 사업 모두 추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전북규제자유특구 내에서는 국제적 기준을 적용하거나 새로운 규정을 발굴할 방침이다.

우선 버스 등 대형 상용차에 탑재될 LNG 내압용기의 이격 의무거리를 삭제한다. 이 경우 450리터 이상의 LNG용기를 설치가 가능해져 LNG상용차의 평균 주행거리를 697㎞까지 늘릴 수 있다. 현 국내기준은 ‘이격거리 10㎝’에 불과해 평균 주행거리는 388㎞수준에 그치고 있다. 추진 근거가 없었던 거점형 이동식 LNG 충전소 설치는 미국과 유럽처럼 추진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역시 유럽에서는 활성화돼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특수자동차분류기준이 명확치 않아 생산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번 특구 지정으로 향후 5년간 1조7700억 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와 직접고용 540여명을 포함한 1만2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