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익산 신흥근린공원 감정평가 결과 놓고 지역사회 관심
익산 신흥근린공원 감정평가 결과 놓고 지역사회 관심
  • 엄철호
  • 승인 2019.11.13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공원 보상가 예측 가늠자로 작용
민간개발사업자, 사업 지속·포기 여부 판단 근거 자료될 듯

익산시가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매입하려는 신흥근린공원의 감정평가를 두고 지역사회 관심이 뜨겁다.

무분별한 난개발에 따른 환경파괴를 우려해 자체 예산으로 사들이기에 앞서 실시한 첫 감정평가로서 여타 다른 매입 대상 공원의 향후 보상가 정도를 어느정도 예측해 볼수 있는 가늠자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신흥공원 매입을 앞둔 이번 감정평가는 민간공원조성 특례제도 적용을 통해 막대한 자금 투자에 나서는 민간사업자들에게 있어 더욱 지대한 관심 사안으로 대두되면서 앞으로의 사업 지속 또는 포기 여부를 판단하는 매우 중요한 근거 자료로 활용될수도 있으면서 과연 어떤 결론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익산시는 최근 내년 7월부터 시행되는 장기미집행 공원일몰제를 맞아 자체 예산으로 매입할 예정인 신흥근린공원에 대해 3군데 감정평가업체 선정·의뢰를 통해 감정평가를 실시했다.

신흥공원 감정평가 내역에 따르면 전체 매입 대상 부지는 225필지로 사유지가 163필지(72.5%)로 가장 많고 다음이 국유지 50필지(22.2%), 도유지 1.2필지(5.3%)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보상가격으로 환산해 보면 사유지의 경우 분묘 567기 20억9700만원, 지장물 192건 26억5800만원, 토지 163필지 485억7300만원 등 모두 533억2900만원에 달하고 있다.

여기에다 국유지 50필지 66억2200만원, 도유지 1.2필지 5억4500만원을 포함하면 더욱 늘어나 보상가 총액으로 예산 604억9600만원이 투입돼야 한다.

1평당 전체 평균단가는 636,651원으로 어양동 1,099,420원, 신흥동 505,957원 등 두 지역간 편차가 무려 2배 이상의 593,463원 차이를 보였다.

또한, 보상가가 가장 낮은 토지는 임야로 1평당 225,016원 이고, 최대치는 종교용지로 1평당 2,398,910원에 달했다.

민간특례사업에 따른 수백억원의 거금 투입을 통해 공원 개발에 나설 계획인 A업체 관계자는 “보상가가 당초 예측했던 추정치를 훌쩍 뛰어넘어 무척 당황스럽다. 물론 신흥공원과 우리가 추진하려는 해당 공원은 위치 및 공시지가 등 여건이 많이 달라 정확한 감정평가가 나오기 까지는 무엇이라고 단정 지어 얘기할수는 없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경영을 생각하지 않을수 없기에 과도한 감정평가가 나온다면 결론이 뻔하지 않겠느냐”며 언제든지 사업 포기로 돌아설수도 있다는 입장임을 넌지시 내비쳤다.

이에 시 관계자는 “신흥공원 감정가가 의외로 너무 높아 여타 다른 공원 부지 매입 대상 토지주나 민간사업자들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비상한 관심속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