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17:48 (화)
전주시의회, ‘플라즈마 도입’ 직권상정 하나
전주시의회, ‘플라즈마 도입’ 직권상정 하나
  • 김진만
  • 승인 2019.11.13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본회의 유보 후 전체 의원 간담회 ‘결론 못 내’
의원 찬반·보완 등 요구, 박 의장 ‘직권상정 가능성’ 열어

속보= 전주시의회가 본회의에서 유보된 ‘플라즈마 열분해 에너지화 시범사업’의 도입여부를 결정짓기 위한 전체의원 간담회를 개최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10월 25·28일 5면 보도)

의원들의 찬반과 신중론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자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은 “전주시의 예산이 투입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 달라”는 필요성을 언급해 본화의 직권상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전주시의회는 13일 의회 회의실에서 전체의원 간담회를 열고 전주시가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인 ‘생활쓰레기 처리시설 시범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전주시는 오는 2026년 사용 가능 연한이 종료되는 현재 스토커 방식의 소각시설을 대체할 공법으로 민간에서 제안한 ‘플라즈마 열분해 에너지화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민간이 사업비 전액을 투자해 하루 20톤 규모의 플라즈마 처리시설을 설치한 뒤 1년여 간의 검증을 거쳐 성공할 경우 전주시의 차기 생활쓰레기 처리시설로 검토될 예정이다.

그러나 시의회는 지난 3월부터 3차례에 걸쳐 상정된 동의안을 심의하며 ‘성공사례가 없다’, ‘민간업체의 검증이 필요하다’, ‘전체의원들의 충분한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는 등의 이유로 2차례 부결, 3번째 상정에선 상임위 통과 후 본회의에서 유보 처리했다.

유보된 안건은 상임위를 거치지 않고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박 의장은 이날 전체의원 간담회를 통해 궁금증을 해소하고 각종 우려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서윤근 의원은 “본회의 회부여부를 논의하는 자리이냐”고 물었고, 허옥희 의원은 “담당국장이 거짓말을 했다. 3번째 상정에서 처리되지 않으면 사업추진이 어렵다고 해 놓고 다시 추진한다”는 등의 반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송상준 의원은 “성공사례가 없다. 20톤은 성공가능성이 있지만 50톤 이상은 성공하기 어렵다고 한다. 다른 사례들 충분히 검토해야 한다”며 신중론을 제기했다.

이와 달리 강승원 의원은 “실패하면 후속 대책이 있느냐. 이미 여러 사업을 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박선전 의원은 “사업 추진이 중단되더라도 전주시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협약서에 안전장치를 더 담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2시간 가까이 진행된 간담회는 일부 의원을 제외하고 대부분 플라즈마 사업에 대한 기술적인 검증이 아닌 행정적인 보완이나 협약서에 대한 질문과 당부하는 선에서 마무리됐다.

박병술 의장은 “의원들의 많은 의견이 있었고 의견을 모아 신중히 처리하겠다”면서, 본회의 직권상정에 대해선 “심사숙고하겠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