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전주 청년음악극장서 청소년 기획공연 ‘비비드락 데이’ 열려
전주 청년음악극장서 청소년 기획공연 ‘비비드락 데이’ 열려
  • 김태경
  • 승인 2019.11.1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도내 고등학교 밴드 6팀 참여, 실력 뽐내
청년 예술가 프리마켓, 공예체험, 전시 행사도

미래의 뮤지션을 꿈꾸는 전북지역 고등학생들이 전주 동문예술거리에서 다채로운 밴드 공연을 펼친다.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은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 청년음악극장(옛 창작지원센터)에서 도내 고등학교 밴드 6팀이 참여하는 청소년 기획공연 ‘비비드 락 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에는 △크로우(성심여자고등학교) △오공이호(고교연합 밴드) △일회용(고교연합 밴드) △클라이맥스(호남제일고등학교) △드레드넛(부안고등학교) △플루토(유일여자고등학교)가 참여해 갈고 닦은 음악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이날 동문거리 일대에서는 다양한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프리마켓, 공예체험, 전시를 비롯해 창작 결과물을 만날 수 있는 ‘동문예술장터’를 열고 시민과 관광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2012년 개관한 청년음악극장(구 창작지원센터)은 그간 대중음악밴드의 연습과 공연을 위한 공간으로 운영돼왔다. 무료 공간지원사업 ‘The-콘서트’, 정기공연 ‘대안동문만세’ 등 매해 20회 이상의 기획공연을 개최, 지역 대중음악밴드가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시민들이 대중음악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번 무대에는 음향·조명 오퍼레이터 등 음향기술인력이 상주해 지역 청소년들이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무대에 오르는 청소년 밴드 6개 팀에 공연공간과 음향장비를 제공하고 그간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했다.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연습공간도 함께 지원했다.

지난 4월부터 총 5회에 걸쳐 진행돼 도내 고등학교 청소년 밴드 35개 팀이 참여했다. 매회 150여명의 관람객이 동문거리를 찾는 등 지역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