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장점마을 주민들 “비료공장 관리소홀, 행정기관 책임져야”
장점마을 주민들 “비료공장 관리소홀, 행정기관 책임져야”
  • 강정원
  • 승인 2019.11.1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에 공식 사과·피해대책 마련 요구도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생이 인근 비료공장과 역학적 관련성이 있다는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주민들은 비료공장과 KT&G, 행정기관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장점마을 주민들은 14일 “주민들이 수년 동안 환경오염으로 고통 받고, 집단으로 암에 걸린 이유는 (유)금강농산의 불법행위와 허가기관인 전북도, 익산시의 관리·감독 소홀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주민들은 “금강농산이 퇴비로 사용해야 할 연초박을 불법으로 가열, 건조공정이 있는 유기질비료 원료로 사용했다”며 “이로 인해 발암 물질인 TSNAs 등을 배출해 주민들을 집단으로 암에 걸리게 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허가기관인 전북도와 익산시는 적법하게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지 관리감독을 해야 하지만 그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며 “전북도와 익산시는 주민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배상하라”고 촉구했다.

또 KT&G에 대해서는 “연초박이 적법하게 처리되고 있는지 현장을 확인하는 등 배출업자로서의 최소한의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면서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공식사과와 피해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재철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은 “주민 33명이 암에 걸려 17명이 사망했고, 16명이 투병 중이며, 암에 걸리지 않았지만 많은 주민들이 피부병 등 각종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으며 ‘앞으로 암에 걸릴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살고 있다”면서 “환경부와 전북도, 익산시는 장점마을 주민들에 대한 피해구제와 건강관리, 오염원 제거 등 사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