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매서운 한파도 이겨낸 수능 열기
매서운 한파도 이겨낸 수능 열기
  • 전북일보
  • 승인 2019.11.1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시험장에 어김없이 후배들이 지원사격 “선배님 시험 잘 보세요”
재치있는 현수막 문구도 많아…발 동동떨며 후배들, 수험생 응원
올해도 어김없이 시험장 착각…경찰, 수험생 수송 등 12건 신고 접수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전주여자고등학교에서 전북교육청 직원들이 수험생들에게 응원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전주여자고등학교에서 전북교육청 직원들이 수험생들에게 응원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4일 오전 7시 20분 전주 완산구 전주영생고등학교 교문 앞. 추운 날씨 속에서 “선배님 시험 잘 보세요”라는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올해도 어김없이 수험생들의 후배들이 선배들을 응원하는 목소리다. 수험생들을 응원하는 후배들은 매서운 추위에 발을 동동 구르고, 핫 팩 등으로 추위를 이겨내고 있었다.

후배들은 ‘수능 대박, 항상 널 응원할게’라는 비교적 얌전한 피켓도 있었지만 ‘만점기원, 찍어도 정답, 재수 없이 대학가자’, ‘찍은거 다 맞길 바랄게’라는 등의 재치있는 문구도 눈에 띄었다.

전주동암고 소병건 군(18·2년)은 “날씨가 춥지만 선배들을 응원하는 마음은 뜨겁다”면서 “선배들이 이번 시험에서 좋은 성적을 받아 모두가 원하는 대학을 진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응원나온 교사들은 수험생 한 명 한 명에게 일일이 따뜻한 포옹과 함께 따뜻한 음료를 건냈다.

“긴장하지 말고, 잘할 수 있지?”라고 말하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수험장으로 입실하는 수험생의 뒷모습이 보이지 않을때까지 담벼락 넘어로 계속 쳐다보는 이도 있었다.

전주시 완산구 서신동 한일고등학교 앞도 마찬가지. 이른 아침부터 차가운 날씨 탓에 하얀 입김을 불며 교사들과 후배 학생들이 학교 교문 앞을 지키며 수험생들을 응원했다.

시험장 앞에서 친구들과 영상 통화를 하며 수능 응원을 받는 모습도 보였다. 한 일가족은 반려견까지 데려와 수험생을 마중하기도 했다.

입실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오전 7시 50분이 넘어서자 수험생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기 시작했다. 입실시간인 오전 8시 10분이 지나자 수험생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매년 수능일이면 반복되던 일이 올해도 어김없이 벌어졌다. 시험장에 늦지 않기 위해 경찰의 도움을 받는 일이 여기저기 발생했다.

A 학생은 전주사대부고에서 시험을 봐야하지만 전주시 덕진동의 전북사대부고에 도착해 인근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 무사히 시험장에 입실할 수 있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북경찰청 112상황실에 접수된 수능시험 관련 신고는 12건. 신고 유형별로는 수송요청이 7건, 교통불편 2건, 수험표 관련 1건, 시험장 착오 1건, 기타(환자부축) 1건이다.

부정행위로 인해 적발된 사례도 6건 있었다. B고사장에서 시험장 반입 불가 물품인 노트북을 3교시 시작 전에 제출한 경우가 발생했고 C고사장에서는 감독관의 요구에도 1교시 답안지를 늦게 제출한 수험생이 모두 부정행위 처리됐다. 탐구영역 1선택과목과 2선택과목의 순서를 바꿔 부정행위 처리된 건이 3건, 1교시 종료 후 한 수험생이 다른 수험생이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음을 알고 관리본부에 신고한 건이 1건이다. 부정행위로 적발되면 올해 수능점수는 무효처리된다.

 

김보현·최정규·엄승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