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7:41 (수)
"전북 귀농귀촌 정책, 전면 재검토 필요"
"전북 귀농귀촌 정책, 전면 재검토 필요"
  • 이강모
  • 승인 2019.11.14 20: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평근 도의원 지적
오평근 도의원
오평근 도의원

전북도가 시행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14일 오평근 전북도의회 의원(전주2)에 따르면 민선 6기에서 7기까지 6년동안 전북도는 도시민 농촌유지 지원 및 수도권 귀농학교 운영, 귀농인의 집 시설 지원 등의 사업에 523억4400만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전북 귀농귀촌 인구는 지난 2016년 1만6935호에서 2018년 1만5933호로 크게 즐었다. 전북 귀농귀촌 인구는 전국의 4.6% 수준으로 농도전북의 귀농귀촌을 무색케 하고 있다는 게 오 의원의 설명이다.

2018년 현재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귀농귀촌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경기도로 8만7531호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경남 4만1106호, 경북 4만679호, 충남 3만5478호, 전남 3만593호, 충북 2만5089호, 강원 2만2974호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오 의원은 “귀농귀촌 사업에 523억의 예산을 투입했음에도 이처럼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하고 성과가 나지 않는 한계를 짚을 수밖에 없다”며 “정착지원 목표관리제를 시행해 인구늘리기와 농촌지역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귀촌자 2019-11-18 08:06:52
맞아요, 의원님 응원합니다.

비농업귀촌인에 대한 지원도 확대해야 균형발전이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꼭 촌으로 간다고 농사를 지어야 하는것은 아니지 않나요? 젊은사람이 귀촌한다고 귀농 아니라고 지원을 하나도 못받네요..

집은 집대로 많은 돈을 들였으나 공시지가가 낮아 대출도 안나오고, 정주여건개선도 개선이지만

전주 시내권 아파트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집짓고 살려해도 실필요 비용의 반의 반도 대출이 안나오니 아파트 보다 어렵네요.. 농촌빈집개량사업 등 한도는 억이라 광고는 하지만 실제 담보평가에 의한것이라 실제 농촌주택에 한도를 억단위로 받기에는 전북권에 몇가구나 해당될런지요.. 금융권에서는 담보력이 약하다는 이유로 촌집에는 대출을 해주지 않습니다. 이에대한 보증도 고려해주시면 좋을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