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전북도,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7회 연속 수상
전북도,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7회 연속 수상
  • 천경석
  • 승인 2019.11.14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슬지제빵소 우수상 수상
가족 이름 인생찐빵, 2대가 꿈 인정받아

전북도는 ‘부안군 슬지제빵소(김슬지 대표)’가 농림축산식품부가 개최한 ‘2019년도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전북도는 이 대회에서 7회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경진대회는 지자체의 농촌융복합산업(6차) 추진실적 등을 평가하는 대회로서, 각 시·도에서 추천된 40개소에 대해 서면 및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중앙 본선에 오를 10개소를 선정했고, 전문가와 국민심사단이 참여해 최종순위를 선정했다.

1차산업(생산), 2차산업(제조·가공), 3차산업(체험·관광)을 복합적으로 추진해 지역농산물과의 연계성과 지역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미래 신시장 개척과 함께 발전가능성을 평가했다.

부안군 농업회사법인(유) 슬지제빵소는 아버지의 전통 발효기술을 계승·발전을 통해 20-40대 젊은 소비층을 타깃으로 한 다양한 찐빵 디저트를 개발했으며, 홈쇼핑과 전국 제과점에 유통하는 것은 물론, 영국과 캐나다, 베트남 등 수출을 통해 틈새시장 공략에 성공했다.

또한, 시장의 규모화를 이길 수 있는 원동력으로 부안군 120개 지역 농가를 조직화해 끊임없는 연구 개발과 전문성을 확보했고, 청년 농업인들과 지역농업 프로젝트 기획·진행을 통해 이루어진 공간 서비스 산업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북도 관계자는 “도의 핵심정책인 삼락농정을 적극 추진하면서 사람찾는 농촌을 육성하기 위하여 농촌체험 관광 활성화 등 농가소득 증대사업을 적극 지원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농촌융복합산업(6차)을 통하여 농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가소득 안정과 일자리 창출 등 사람찾는 농촌육성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