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문재인 대통령 “수출규제 취한 일본에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 “수출규제 취한 일본에 군사정보 공유 어렵다”
  • 김준호
  • 승인 2019.11.1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퍼 미 국방장관 접견 자리서 밝혀
에스퍼, ‘공중연합연습 조정 검토 발언’에 대해선 긍정 평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지소미아와 관련해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일본에 대해 군사정보를 공유하기 어렵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과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한 우리 측 기본 입장을 이같이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미일 간 안보협력도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고, 에스퍼 장관은 공감을 표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 자리에서 “지소미아 관련 이슈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일본에도 노력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올해 공중연합연습 조정을 검토할 수 있다’는 발언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이에 대한 북측 반응 등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불과 2년 전만 해도 한반도 상황은 매우 불안정했지만 지금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국면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하자, 에스퍼 장관은 깊이 공감하면서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에 지금의 평화의 길을 걷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에스퍼 장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함께 공통의 목표를 이뤄나가자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