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전북도 체육회장 선거 출마 후보자들 윤곽 드러나
전북도 체육회장 선거 출마 후보자들 윤곽 드러나
  • 백세종
  • 승인 2019.11.1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호 부회장·권순태 유도회장·박승한 고문, 체육회 보직서 사직

체육계 초미의 관심사인 첫 전북도 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17일 김광호 도 체육회 부회장(흥건사 대표)은 지난 14일 도 체육회에 보직 사퇴서를 제출했다.

권순태 전북유도회장 역시 같은 날 유도회를 통해 도 체육회에 사퇴서를 냈으며, 박승한 도체육회 고문(전 전북생활체육회장)도 같은 날 체육회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모두 일신 상의 이유로 직에서 물러났지만 세 사람 다 체육회장 선거 출마에 자천타천 물망에 오른 이들이어서 선거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김 전 부회장은 최근 주변인들에게 정치색 논란을 감수하고서라도 체육회 재정, 행정에 도움이 되고 싶다면서 체육회장 출마의사를 피력했다.

권 전 유도회장 역시 고심 끝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를 했다고 밝히고 있으며, 박 전 고문은 선거 전 보직 사퇴 대상이 아니지만, 선거에 나서기 위한 사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박 전 고문은 꾸준히 체육회장 선거 출마 예상자로 거론된 인물이다.

현재 도체육회 부회장이나 이사, 종목단체 임원직 등을 맡고 있다면 지난 16일까지 그 직에서 사퇴해야 한다.

이는 선거시한인 2020년 1월 15일 기준 60일 이전에 출마자는 체육회 현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른 대한체육회 규정에 따른 것이다.

두사람이 선거에 나서면서 다른 입지자들의 발걸음도 빨라질 전망이다.

전북도 체육회는 체육회장 선거일을 내년 1월 10월로 잠정 결정했으며, 18일 열리는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일이 최종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