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민주당, 손금주 입당허가…전북 정치권에 미칠 영향은
민주당, 손금주 입당허가…전북 정치권에 미칠 영향은
  • 김세희
  • 승인 2019.11.17 19:3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참여 원칙 내세우고 지역위 반대 안해 허가”
제3지대 대표되는 전북발 정계개편 봉쇄 전략 해석
“민주당발 개별 입당 공략에 나서는 것 아니냐”
다만 민주당은 “추가 입당 없다”며 선 그은 상황
무소속 이용호 의원 측도 민주당 입당에 손사례
“권리당원 50% 리스크 안고 경선 치르고 싶지 않다”

더불어민주당이 무소속 손금주 의원의 입당을 허용한 상황이 전북 정치 지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 의원의 입당 허용이 당의 총선전략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 때문이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입당을 희망하는 호남권 비민주당 의원들을 받아들여, ‘제3지대 신당창당’으로 가시화되는 전북 등 호남발 정계개편을 봉쇄하려는 전략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손 의원의 입당을 허용했다. 당시 윤호중 사무총장은 당원자격심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현역 의원이지만 공천 보장 등 조건을 내세우지 않고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며 “나주·화순 지역위원회와 전남도당도 반대하지 않아 허용해도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재수 끝에 민주당에 입당했다. 지난해 12월 입당을 신청했을 때, 민주당은 당·정강정책에 맞지 않은 활동을 했다며 입당을 불허했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민주당 후보를 비판한 것에 앞장섰다는 이유다. 민주당이 이번에 입장을 바꾼 이유는 제3지대 신당 창당으로 대표되는 전북발 정계개편을 봉쇄하기 위한 전략 때문으로 보인다. 전북 등 호남의 제3지대 창당흐름을 막기 위해 여권 성향과 가까운 무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단독 입당 공략에 나선다는 것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도 입당이 1명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민주당을 향한 전북 등 호남의 지지율이 결집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호중 사무총장은 “외연확장을 위해 입당을 허용한 건 아니다”라며 추가입당에 선을 그었다. 실제 현역의원의 추가 입당을 수용하는 게 쉬운 상황이 아니다. 내년 총선에 나서는 전직 의원들이나 신인 출마자들, 지역위원장들의 반발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날 일부 심사위원도 이를 우려해 손 의원의 입당에 반대 의견을 내기도 했다.

지난해 손 의원과 함께 복당을 신청한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도 부정적인 입장을 비추고 있다. 이용호 의원실 관계자는 15일 전북일보와 통화에서 “지금 상황에서 권리당원 50%라는 리스크를 안고 민주당 경선을 치를 수는 없지 않느냐”며“경선을 치르기 위해 그 동안 지역구 민심을 다져온 게 아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ㄴㄴ 2019-11-17 23:01:10
글고 전북에 손금주의원처럼 1970년대생 이후 국회의원이 나와야 한다고 봄. 손의원은 1971년생으로 1990년 학번이라지. 과거 이철승이가 20대 중반에 첫선거에 나갔다.
젊어야 나중에 힘이 생기지, 나이먹고 겨우 재선하면 힘도 없다. 과거 이철승때까진 전북은 쌩쌩했다.
근데 88년에 이철승 꺾으려고 손주항을 자객공천하고, 92년에 손주항이 반기드니 장영달을 자객공천했으니 큰 정치인이 나오기 힘들지. DJ의 잘못이 큰게 사람을 너무 가볍게 평가했다. 손주항도 사실 좋은 정치인이 아닌 시류에 맞춰사는 정치꾼에 불과했고, 장영달 역시 지역구에서 4선하고 제대로 한게 없었다. 결국 장영달 이후로 전주 완산지역은 재선하는 국회의원이 없지.

ㄴㄴ 2019-11-17 22:55:09
손금주의원은 나주,화순지역 민주당원들이 그닥 크게반대하지 않았고, 본인 스스로 민주당과 반대되는 행동을 하지 않았고, 이번이 민주당에 들어오는게 처음이라 입당이 재수끝에 되기라도 했지, 이용호의원은 임순남지역 민주당원들이 극렬하게 반대하고 도당은 물론이고, 지구당위원장도 크게 반대한다. 우선 이용호 이분은 과거에 민주당을 탈당과 복당을 너무 밥먹듯이 하고, 거기에 국민의당으로 국회의원 되고나서 줄곧 여당인 민주당 정책과 정강에 맞지않은 행동을 해와서 민주당에서 결국 복당을 불허함. 평소에 행실을 잘했으면 모를까, 이용호의원은 내년에 재선해도 민주당으로 복당은 못할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