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완주군 인구 급감, 대책 마련 시급"
"완주군 인구 급감, 대책 마련 시급"
  • 김재호
  • 승인 2019.11.18 17:5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의회 최등원 의장, 정례회서 대책 촉구

지난 2017년 상승세가 꺾인 완주군 인구가 좀처럼 살아날 기미가 없어 좀 더 긴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군의회 목소리가 나왔다.

완주군의회 최등원 의장은 지난 12일 제246회 정례회 개회사에서 “지난 5일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전국 기초자치단체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2019년 한국지방자치경쟁력지수’경영자원 부문(인적자원, 도시인프라, 산업기반)에서 완주군이 전국 군 단위 4위를 기록한 것은 완주군이 추구하는 ‘15만 자족도시 완주’로의 순탄한 전진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의장은 이어 “15만 자족도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군민들의 기본 생존권인 환경권 보장과 지역을 이끌어갈 인적자원 확보 측면에서 긴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꼬집었다.

최 의장은 특히 최근 급감하고 있는 인구 문제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완주군의 10월 말 현재 인구는 9만2400명 선으로 지난 연말 9만4701명보다 2000명 이상 줄었다. 지난 2014년 10월 9만 명을 돌파하며 김제시를 앞지르고, 2017년 10월 9만 6000명 선을 돌파하며 인구10만 시대 진입이 초읽기에 들어갔던 것을 감안할 때 최근의 인구감소 추세는 심각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군의회 서남용 의원은 완주군수에게“자체수입이 3% 줄었고, 인구도 줄어들고 있다. 게다가 한때 57%까지 올랐던 완주공무원의 완주거소비율이 최근 48%로 떨어진 것은 문제”라며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물론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삼봉웰링시티와 용진 복합행정타운, 귀농귀촌 활성화, 제2테크노밸리산단 건설 등을 감안할 때 상승 반전 가능성이 적지 않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인구 규모 1만~2만 명 정도에 불과한 소규모 신도시에 소형 평형과 비브랜드 아파트가 주로 건축되는 분위기여서, 인근 전주 명품 브랜드 아파트와 경쟁력이 크게 떨어진다는 분석이 높다. 결국 인적 자원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내부 우려가 적지 않은 것이다.

이와 관련 완주군의 한 관계자는 “되돌아보면 10년 전 완주군 청사 이전 결정에 문제가 있었다. 당시 삼봉웰링시티에 자리했어야 맞다고 본다”며 “어쨌든 늦었지만 완주군의 중심 허브를 제대로 구축하는 작업을 이제부터라도 확실히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ㅇㅇ 2019-11-20 11:54:01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뻔한 거짓말을 하는 일부 정치인, 행정가들의 문제 군민들도 잘 생각해보고 따져 들어야 15만 자족도시 같은 건 애초에 가당치도 않은 거짓말 완주군의 인구는 25년간 1만 수천정도 증가 그것도 전주 3공단의 봉동 건설, 혁신도시 입주로 인한 효과 전주시내 중화산동, 서신동 일대의 아파트 가격 하락과 에코시티, 만성동, 효천지구에다 시내 곳곳에 중소형 규모의 브랜드 아파트 건설로 완주군의 인구는 앞으로도 계속 감소할 예정 삼봉웰링티시와 군청사가 있는 용진읍 운곡리 행정복합타운도 다 망할 예정 완주군민들은 무엇이 지역을 살리고 발전을 앞당길 수 있는지 심도있게 고민하시길

전북 2019-11-20 07:47:15
이제 아*버지 세대들도 다 돌*아가시고,,그만 똥*고집 피우고 통*합의 길로 가자! 완주 전 도*의원이 하는말,,,,죽*어도 통*합 반*대 한다고 했는데,,,이제는 돌*아가셨다! 시*대가 요구한다 전*주완주 통합!

ㅇㄹㅇㄹ 2019-11-18 21:24:47
전주 완주 통합이 답이다. 더 이상 고민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