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전주·완주 공동협력사업, 통합의 마중물 되기를
전주·완주 공동협력사업, 통합의 마중물 되기를
  • 전북일보
  • 승인 2019.11.18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례나 통합이 무산된 전주시와 완주군이 생활권중심 행정서비스를 통해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공동협력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자연스럽게 생활권역이 연계되다 보니 이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은 해소되고 편리함은 최대한 늘어나는 시너지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과거 통합에 대한 뼈아픈 실패를 거울삼아 인위적 방식이 아닌 주민상생사업을 통해 우호적 분위기를 조성함에 따라 이를 계기로 ‘통합’의 불씨를 다시 살릴 수 있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지난 14일 전주시와 완주군은 전주 승화원 현대화사업을 공동 추진키로 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지어진 지 40년이 넘어 노후화가 심각한 데다 서비스 시설도 크게 부족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적지 않았다.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양측이 동등하게, 유지보수비는 인구비례 따라 부담키로 했다는 것이다. 시설 완공후 이용 혜택은 두 자치단체 주민들이 똑같이 누린다. 즉 전주를 둘러싼 완주군 지역주민들이 전주시에 있는 공익시설을 편리하고 싸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공동협력사업의 좋은 본보기라 할 수 있다.

최근 들어 이들 자치단체의 잇단 공동협력사업이 눈길을 끈다. 말도 탈도 많았던 시내버스 요금단일화에도 공감대를 형성, 전주와 완주를 오가는 이용객들의 인식개선에도 기여했다. 뿐만 아니라 전주와 완주 등 전주광역권 기업유치 ‘공동투자유치단’을 발족해서 투자유치활동을 함께 전개한다거나 두 자치단체 구역 문화와 체육시설 등을 활용해 전북혁신도시의 부족한 생활인프라 시설을 보완하는데도 앞장섰다.

알려진 대로 전주시와 완주군을 하나로 묶는 자율통합은 1997년과 2009년에 이어 2013년에도 완주군민들의 반대로 좌절됐다. 통합에 따른 이익이 전주시에만 쏠리는 반면 완주군은 변방으로 전락, 주민 삶의 질이 떨어진다는 반대논리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런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선 생활권이 같은 지역부터 행정서비스 통합을 이룬 뒤 주민들에게 혜택이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분위기가 무르익어야 한다. 앞으로도 전주시와 완주군은 열린 자세로 다양한 공동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실천함으로써 양 지역간 거리감을 좁히는 데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