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21:25 (목)
전북시민단체 “군산 화력발전소 신규건설 반대, 국민의 건강과 환경 생각해야”
전북시민단체 “군산 화력발전소 신규건설 반대, 국민의 건강과 환경 생각해야”
  • 엄승현
  • 승인 2019.11.18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민단체들이 18일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는 군산화력발전소 신규건설 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박형민 기자
도내 시민단체들이 18일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민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는 군산화력발전소 신규건설 허가 취소를 촉구했다. 박형민 기자

전북 시민단체들이 군산 화력발전소의 신규건설에 반대하고 나섰다.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과 군산생태환경시민연대회의, 참여자치군산시민연대 등 25개 시민단체는 18일 전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화력발전소 신규건설은 취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현재 산업통상자원부가 허가한 2곳의 군산화력발전소 신규건설은 기업이익을 위해 군산시민은 발전소가 폐쇄될 때까지 심각한 건강권, 환경 등 피해를 보게 되는 사업이다”며 “또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정책, 대기질총량관리 등과 같은 기후변화대응, 국민건강에 미치는 유해를 예방하는 법 취지에 맞추기 위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화력발전소 신규건설은 취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산 화력발전소 건립사업은 지난 2015년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중부발전 등에 화력발전소를 허가해 ‘군산바이오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했으나 군산시가 이를 불허하면서 현재 행정소송 진행 중이다.

시민단체는 “2015년과 2019년은 화력발전소 운영과 대기질 문제에 대한 상황은 엄청나게 바뀌었다”며 “정부도 ‘심각한 미세먼지 발생하는 노후화력발전소 점진적 폐쇄’, ‘기후변화에 따른 국제사회 공동대응’, ‘군산-새만금에 원전2기로에 해당하는 태양광발전소 건설로’ 미세먼지 절감과 기후 영향력을 줄이는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군산바이오에너지 허가 취소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