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우리 마을이 영화로” 2019 전주우리마을영화제 보러오세요
“우리 마을이 영화로” 2019 전주우리마을영화제 보러오세요
  • 이용수
  • 승인 2019.11.19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영상위·도시혁신센터·시민미디어센터·마을발전소 맥, 공동개최
20일 오후 7시 한국전통문화전당…시민이 제작 참여 단편 4편 상영
영화 '이웃사람'
영화 '이웃사람'

전주 시민이 직접 제작에 참여한 영화를 선보이는 작지만 귀한 축제가 열린다.

(사)전주영상위원회, 전주도시혁신센터, 전주시민미디어센터 영시미, 협동조합 마을발전소 맥이 함께 20일 오후 7시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2019 전주우리마을영화제’.

이번 영화제는 마을 스토리 발굴과 공동체 정신 발견, 전주시민의 영화·영상문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올해는 프레(Pre) 형식으로 진행된다.

상영작은 ‘다섯 번째 멤버’, ‘은영이 마을을 만났을 때’, ‘건지산 그 길을 묻다’, ‘이웃사람’ 등 마을이야기를 담은 네 편의 단편영화다.

올해 초부터 주관 기관과 마을 공동체 구성원들이 영화 시나리오 단계부터 촬영·출연까지 영화 제작전반에 직접 참여해 완성했다. 삼천도시대학과 도시혁신센터의 개별 공동체 구성원들, 송천동 마을신문 등이 참여 주체가 됐다.

‘다섯 번째 멤버’는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일을 하는 사람들을 처벌하는 사회’라는 설정 속에서 함께하는 공동체의 가치를 역설한다. ‘이웃사람’과 ‘은영이 마을을 만났을 때’는 낯선 이방인이 서서히 마음을 열며 마을 구성원이 돼가는 과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건지산 그 길을 걷다’는 전주 도시숲‘건지산’의 자연과 문화적 가치, 사람들의 풍경을 담았다.

문의 전주영상위원회 사무국 063-286-0421(내선번호 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