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대한방직 부지 개발방안 본격 논의
대한방직 부지 개발방안 본격 논의
  • 김진만
  • 승인 2019.11.19 20:0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대한방직 부지 시민공론화위원회 추진
관련 내년 예산 1억8000만원 편성, 시의회에 요청
시민참여한 정책 결정, 사회적 갈등 차단 기대
옛 대한방직 부지. 전북일보 자료사진
옛 대한방직 부지.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주의 신도심 중앙에 흉물로 방치된 옛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개발방안이 본격 논의된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19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옛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어보고, 원하는 미래모습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겠다”며 “내년도 대한방직 부지 관련 시민 공론화위원회 운영에 필요한 1억8000만원의 예산 편성을 전주시의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공공부지가 아닌 사유지에 대한 의견을 모으기 위해 공론화위원회가 꾸려지는 일은 이례적이지만 “사유지라도 지리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부지 자체가 시민 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충분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30명 내외로 구성될 공론화위원회는 옛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시민,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석한다. 위원회는 또 사회적 합의 도출과정을 거쳐 대한방직 부지의 올바른 방향을 정립하는 역할도 맡게 된다.

시는 △사회적 갈등 최소화 △토지소유자에 대한 특혜 논란 차단 △투명한 시정운영을 통한 행정 신뢰 향상 △시민들이 직접 정책결정에 참여하는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 등을 기대하고 있다.

시는 공론화위원회 구성에 앞서 내달 중으로 공론화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 언론, 시의원, 공무원 등 5명 내외로 ‘시민공론화를 위한 사전준비위원회(가칭)’를 구성할 예정이다. 사전준비위원회는 시민 공론화의 방식과 주요 의제, 위원회 구성, 운영기간 등을 폭넓게 검토해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키는 역할을 맡게 된다.

앞서 대한방직 부지 소유자인 ㈜자광은 일부 도유지와 시유지를 포함한 총 23만565㎡부지에 공동주택 3000세대와 복합쇼핑몰, 430m 높이의 익스트림타워, 호텔, 문화시설 등을 건립하는 ‘전주타워복합개발’ 정책제안서를 전주시에 제출해 놓은 상태다.

최 국장은 “시의 정책결정에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민주주의 방식을 실현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며 “대한방직 부지에 대한 정책 수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과의 소통과 사회적 합의가 중요하다. 공론화위원회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ㅎㅎ 2019-11-20 23:41:40
제발 뭐라도 좀 하자
말만하지말고 ......

허탈 2019-11-20 18:44:31
전주시민댓글말이맞네요 내년이총선이네김승수머리하나기가막히게돌아가네 이사람시장되고나서전주가발전이라도된게있나요아니면인구가증가되기라도했나요 문화와전통이것밖에모르는김승수다

전주시민 2019-11-20 13:31:56
내년 총선다가오니까 ^^ 4월까지 뭔가 할것처럼 하다가 총선끝나면 없던일로 ^^

ㅇㅇ 2019-11-20 11:57:12
이런 기회는 쉽게 오지 않는다 개발이익금을 최대한 얻어내고 특혜시비를 최대한 줄이는 조건으로 타협해서 꼭 성공해내자 전주의 운명과 역사를 바꿀만한 개발이다

혜림 2019-11-20 10:54:55
발전하는 지역은 영어를 써도, 경상도 사투리를 써도, 전라도 사투리를 써도, 제주방언을 써도 걍 그러려니 합니다.
배타적이지 않다는 야그입니다. 돈벌어 가는 것을 배아파 하지도 않습니다. 그들이 벌어 가면 같이 벌면 되니까요.
진짜 환경과 공해 문제 아니면 트집 잡지 않고 돈 뜯어내려 하지 않습니다. 활발하게 경제활동 하도록 밀어줍니다.
그래야 사람이 오고, 돈이 오고, 기술이 오고, 기업이 옵니다...전주시민, 전북도민이 생각해야할 지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