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7:41 (수)
문체부 "문재인 정부 2년 반…'선수 인권' 보호에 노력"
문체부 "문재인 정부 2년 반…'선수 인권' 보호에 노력"
  • 연합
  • 승인 2019.11.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반 동안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을 위한 선수 인권 보호에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20일 ‘문재인 정부 2년 반, 우리 문화·체육·관광이 이렇게 달라졌습니다’라는 자료를 내고 체육 분야와 관련해 “체육 정책의 기본 틀을 혁신하고 선수 인권을 보호하고자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문체부는 “올해 2월 스포츠혁신위원회를 출범 시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7차례의 권고안을 발표하고 스포츠 인원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도 설립했다”라며 “학기 중 주중 대회 금지와 체육단체 선진화 등 의미 있는 권고도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체육계 폭력·비리를 근절을 위해 ‘찾아가는 인권교육’ ‘국가대표 의무교육’ 등을 2019년 상반기에만 16만여 명에게 실시했다.

문체부는 또 국가대표 선수촌의 인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선수촌 내에 인권상담사를 배치했고, 훈련관리관과 부촌장에 여성을 임명했다. 여성 선수의 위기상황 발생 시를 대비한 비상벨 설치도 완료했다.

장애인 전용 체육시설 ‘반다비 국민체육센터’ 30개소를 올해 신설하고, 스포츠강좌이용권을 장애인 대상으로 별도 할당해 지원(2019년 5100명)하기 시작했다는 게 문체부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