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09:57 (수)
"전주시, 경로당 공기청정기 최대 3배 비싸게 구입했다"
"전주시, 경로당 공기청정기 최대 3배 비싸게 구입했다"
  • 강인
  • 승인 2019.11.20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서난이 의원, 20일 행감에서 공기청정기 지원 사업 질타
나라장터 공급 기준 단가보다 최대 3배 비싸게 구입한 것으로
전주시 "3년 동안 관리해준다는 조건 때문에 가격 상승" 해명
서난이 전주시의원
서난이 전주시의원

전주시가 지난해 경로당에 공급한 공기청정기 납품가격이 최대 3배나 비싸게 지급돼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소속 서난이 의원은 20일 전주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로당 공기청정기 지원 사업이 과다하게 집행됐다”며, “경로당 지원 사업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주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주지역 경로당에 공기청정기 902대를 지원했다. 사업비는 모두 12억 원이다. 지역을 6개 권역으로 나눠 6개 업체를 선정해 입찰을 받아 진행했다.

서 의원은 “일부 업체는 주민센터를 통해 공기청정기 사진을 넣어 제품 선호도를 조사했는데, 납품된 모델은 전혀 다른 업체의 제품이었다”면서 “납품된 제품 중 나라장터 동일모델은 55만 원이었는데, 덕진구 실제 납품은 96만 원, 완산구는 103만 원으로 납품돼 2배 가까이 비싸게 구입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역별로 납품된 공기청정기 동일모델을 A업체는 175여만 원, B업체는 154여만 원, C업체는 130여만 원에 납품됐다. 이 제품 본 가격은 101여만 원이다”라며 “가장 차이가 많이 나는 44여만 원 제품을 완산구 경로당에 130여만 원에 납품해 3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가격 차이가 나는 이유는 차후 유지관리 때문이라고 (전주시가) 답변했는데, (공기청정기) 1대를 더 구입할 비용을 유지관리비로 책정한 것은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경로당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주먹구구식으로 공기청정기를 지원한 점도 질타했다.

그는 “경로당 평형(24평이나 30평)도 고려하지 않고 방이 나눠져 있으면 2대, 방이 하나면 1대 이런 식으로 사업을 진행했다”며 “실제 공기청정기 같은 물품을 대량 구매하면 가격이 더 저렴하고 유지관리 기간도 협의가 가능할 텐데 최저 낙착률로만 적용한 것이 문제다. 계약심사방식을 통해 여러 상황을 고려했으면 3~4억 원의 예산을 절약할 수 있었을 것이다. 전형적인 예산 낭비 사례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상황에 전주시는 사후 관리를 고려한 계약이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주시 관계자는 “공급 단가만 보면 비싸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정기적인 세척과 필터 교체 같은 사후관리를 3년 동안 무상으로 제공받기로 했기 때문에 단순한 공급 가격만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