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21:25 (목)
군산항 제2준설토 투기장 조성 급하다
군산항 제2준설토 투기장 조성 급하다
  • 문정곤
  • 승인 2019.11.2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란도 포화상태, 준설토 추가 투기 난망
군산항 준설 등 항만 운영에 악영향 우려
“새로운 투기장, 제4차 항만기본계획 반영돼야”

군산항에 마땅한 준설토 투기장이 없어 새로운 준설토 투기장이 시급히 조성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정치권 등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동안 군산해수청이 증고(增高)공사를 통해 빠듯이 투기장으로 활용해 온 군산내항의 금란도마저 포화상태에 이르러 더 이상 준설토 투기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군산항 준설사업이 난관에 직면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특히 군산항 배후산단 업체들의 원활한 수·출입 활동을 지원키 위해서는 수심 확보를 위한 준설공사를 지속해야 하지만, 새로운 투기장 조성이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되지 못할 경우 가뜩이나 퇴적 현상이 심각한 군산항은 제대로 준설을 하지 못해 낮은 항로 수심으로 군산항 발전이 크게 저해될 것으로 보인다.

군산해수청에 따르면 군산항 항로에는 연간 300만㎥ 이상의 펄이 퇴적되고 있으며, 해마다 항로 구역에 대한 유지준설사업을 추진, 금란도에 펄을 투기하고 있다.

그러나 1980년부터 준설토 투기장으로 활용된 금란도는 지난 40년간 수차례에 걸친 증고 공사를 통해 펄을 투기해 왔으며, 현재는 포화 상태에 달해 내년 이후 더 이상 준설토 투기가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실제 군산해수청은 애초 DL+7m로 계획됐던 금란도 층고를 DL+9m까지 높여가며 펄을 투기하고 있다.

이러한 실정으로 제2 준설토 투기장을 시급히 조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수년 전부터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지만 지난 2008년 감사원의 예산 낭비라는 지적에 따라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가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 오는 2021년부터 시행되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조차 반영이 불투명한 상태다.

이에 따라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제2 준설도 투기장 조성 사업이 반영,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북도를 비롯해 지역정치권이 발 벗고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군산항 관계자들은 “군산항은 준설을 하지 못하면 항만 운영에 막대한 악영향을 받게 된다”며 “군산항을 통한 지역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새로운 투기장이 조속히 건설될 수 있도록 제4차 항만기본계획의 반영을 통한 예산확보가 시급한 만큼 정치권은 물론 전북도와 군산시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군산해수청은 2100여만㎥의 준설토를 안정적으로 투기하기 위해 지난 2011년부터 시행되는 제3차 항만기본계획에 군산국가산단 서측호안 옆에 새로운 준설토 투기장 건설을 반영했지만, 이명박 정부에서 군산항 준설토를 새만금 매립제로 활용하라는 지적으로 항만기본계획에서 삭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