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2 21:25 (목)
전주시, 전국 최초 조성 자원순환단지 ‘애물단지 전락’
전주시, 전국 최초 조성 자원순환단지 ‘애물단지 전락’
  • 김진만
  • 승인 2019.11.2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05년 정부 공모 통해 국비 100억원 지원받아 단지 조성
준공 6년 넘어서고 있지만 가동률 30%선, 입주 업체 대부분 외지 업체
수입보다 지출많아 세금 낭비, 전주시 “내년 가동률 높이겠다” 해명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조성한 자원순환특화단지가 외지 폐기물 업체들을 위한 사업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준공 6년이 넘어가고 있지만 가동률은 30%선에 그치고 주변 관리소홀로 쓰레기만 나뒹구는 등 세금만 잡아먹는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는 평가다.

21일 전주시의회 이미숙 의원은 “전주시의 애물단지 자원특화단지를 언제까지 방치할 것이냐”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주 자원특화단지는 지역재활용산업의 집적화와 자원순환산업육성을 위해 지난 2005년 정부가 최초로 실시한 공모에 선정돼 상림동 8만㎡부지에 조성됐다.

지난 2013년 말 준공된 자원특화단지 조성에는 국비 102억, 도비 9억, 시비 94억 등 총 205억이 투입됐다.

그러나 준공 6년이 넘어서고 있지만 가동에 들어간 업체는 4곳에 불과하다. 12개 필지에 대한 임대계약이 모두 체결되었지만 대부분 공사중이거나 설계중이라며 가동을 미루고 있다.

가동률 저조로 불필요하게 된 사무동에는 사무원이 없고, 관리동도 텅 비어있는 등 주변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임대계약을 체결한 업체 중 2곳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외지 폐기물업체들로 나타나면서 타 지역 폐기물 업체들을 위한 사업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 단지는 임대수입이 1억7000만원에 불과하지만 관리비용은 2억5000만원 넘게 투입되면서 예산만 축내는 실정이다.

이 의원은 “전국 최초의 공모에 당선됐다며 호들갑을 떨던 사업이 외지 폐기물 업체를 위한 사업으로 변질됐다”며 “가동률도 30%선에 그치는 등 관리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전주시는 두 손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내년이면 4개 업체가 추가로 가동에 들어갈 것”이라며 “업체들의 가동률이 높아지면 협의체를 꾸려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