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1 17:41 (수)
이용호 의원 “조성진은 되고 BTS는 안 되는 대체복무제 유감”
이용호 의원 “조성진은 되고 BTS는 안 되는 대체복무제 유감”
  • 김세희
  • 승인 2019.11.21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문화인에게도 예술요원 편입 범위 확대돼야"
이용호 의원
이용호 의원

“조성진 같은 클래식은 되고, 체육도 되는데 BTS를 제외한 것은 잘못된 결정”

정부가 21일 발표한 ‘병역 대체복무제 개선계획’에서 방탄소년단(BTS)과 같은 대중예술인에게 현행처럼 대체복무 혜택을 주지 않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대중 예술의 힘과 가치를 간과한 시대착오적인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정부는 오는 2022년부터 연간 1300여명의 대체복무자를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며“그런데 방탄소년단(BTS)과 같은 대중예술인에게는 대체복무 혜택이 주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체육계, 클래식음악·무용 분야는 대체복무 제도를 적용하면서 대중문화인에게는 적용하지 않는 국방부의 태도는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난다”며“한류문화의 중심을 이루는 대중문화 예술의 가치를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얼마 전 여당 일각에서는 모병제 도입의 필요성까지 제기됐다”며 “이런 상황이라면 대중문화예술에 대해서도 대체복무제를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은 문화 예술이 국력인 시대”라며 “대중문화인 예술요원 편입 등 시대 흐름에 맞는 제도를 시행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