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6 17:21 (월)
문 대통령 “반도체는 우리 제조업 버팀목…아무도 흔들 수 없어”
문 대통령 “반도체는 우리 제조업 버팀목…아무도 흔들 수 없어”
  • 김준호
  • 승인 2019.11.2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리콘 웨이퍼 생산공장 준공식 참석…핵심 소재 생산기업 방문 통해 극일 의지
“외국기업 투자, 한국 투자 매력 전 세계에 알려”
“한국은 외국인투자기업에 활짝 열려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에서 생산라인 시찰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조찬래 사장, 문 대통령, 도리스 슈 글로벌웨이퍼스 회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최기영 과기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천안 MEMC코리아에서 생산라인 시찰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조찬래 사장, 문 대통령, 도리스 슈 글로벌웨이퍼스 회장, 박영선 중기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최기영 과기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우리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된다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천안 MEMC코리아에서 열린 ‘실리콘 웨이퍼 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한국은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아우르는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에 세계 최대의 수요시장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MEMC코리아는 대만의 글로벌 웨어퍼스가 100% 지분을 보유한 외국인투자 기업으로, 반도체 핵심소재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중견기업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핵심 소재를 생산하는 기업, 특히 외국기업이 전액 투자한 공장을 방문해 극일 의지를 강조한 행보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 4개월 우리 기업·정부는 핵심 소재·부품·장비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국내 생산 확대와 수입 대체 노력에 박차를 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 우리 반도체 생산 기업들이 실리콘 웨이퍼의 65%를 수입하지만 MEMC코리아 제2공장에서 생산을 확대하면 해외수입분 가운데 9%를 국내생산으로 대체할 수 있다”며 “반도체 핵심소재의 자급을 확대하는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에는 또 하나의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외국 투자기업이 핵심소재 관련 국내 공장 증설에 투자했다는 사실로, 한국에 투자하는 게 매력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외국인투자기업에 활짝 열려 있다”며 “언제나 환영하며 함께할 것을 다시 한번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