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11:39 (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신남방정책 2.0' 발돋움 계기 주목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신남방정책 2.0' 발돋움 계기 주목
  • 연합
  • 승인 2019.11.24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4일 부산역에서 한 시민이 정상회의 조형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4일 부산역에서 한 시민이 정상회의 조형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25일부터 사흘간 부산에서 열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사실상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부터 4강 중심의 외교 틀을 다변화해 세계 경제회복의 엔진이자 ‘블루오션’인 아세안과 전면 협력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한 만큼 이번 정상회의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책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사람 중심의 평화 공동체’를 표방하며 문재인 정부 외교의 한 축을 담당하는 신남방정책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신남방정책 2.0’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각오다.

청와대와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잠재적 성장 가능성이 큰 아세안과의 협력 지평을 확대해 본격적으로 경제영토를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연 5%대 성장률을 기록하는 아세안과의 교역 규모를 2020년까지 2천억 달러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달성하면 현재의 중국과 맞먹는 시장을 하나 더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다양한 경제적 협력 증진 방안 논의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기간 장모의 건강 문제로 불참을 통보한 훈센 캄보디아 총리를 제외하고 아세안 9개국 정상과 회담을 하면서 정보통신기술(ICT) 등 산업협력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우호 관계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청와대는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한·필리핀 및 한·말레이시아 자유무역협정(FTA)을 타결하는 한편, 향후 아세안과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담은 ‘한 아세안 공동비전성명’을 통해 경제적 협력이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정상회의 계기에 북미 간 비핵화 대화와 함께 교착 상태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진전의 모멘텀을 찾을 수 있을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