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9 20:25 (수)
산업부, 군산시 등에 지방투자보조금 2722억 원 지원
산업부, 군산시 등에 지방투자보조금 2722억 원 지원
  • 김윤정
  • 승인 2019.11.2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위기지역에 지원 집중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지방투자촉진보조금 2722억 원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군산 등 산업위기지역에 집중됐다.

정부는 이번 지원을 통해 향후 3년간 지방투자 1조 4588억 원 달성과 일자리3350개를 창출해낸다는 계획이다.

산자부는 지난 20~21일 4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19개 지방투자기업에 보조금 867억 원(국비 649억 원, 지방비 218억 원)을 지원하기로 26일 결정했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수도권 기업의 지방이전, 해외 진출기업 국내 복귀 등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을 지원하는 제도다.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한다.

올해는 군산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 대한 지원과 투자가 집중됐다.

전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71개 기업에 나눠서 지원될 것으로 추산됐다. 기업 당 38억3000만 원 정도의 지원금이 투입되는 것이다.

특히 전북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소재·부품과 전기차 분야 재도약을 위한 투자가 늘었다. 71개 지원기업 중 17개사(24%)가 전기차, 특수차량 관련 기업이다. 전기차 분야에서는 6개 기업이 군산과 양산 등에 2913억 원 규모의 설비투자(보조금 336억 원)에 착수했다. 특수차량과 부품생산 분야에선 11개 기업이 3722억 원(보조금 478억 원)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