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청와대 “‘하명수사’ 지시한 바 없다…‘하명수사’ 보도 사실무근”
청와대 “‘하명수사’ 지시한 바 없다…‘하명수사’ 보도 사실무근”
  • 김준호
  • 승인 2019.11.2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대변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보도에 대해 브리핑

청와대는 27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전달돼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면서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김 전 시장 관련 수사가 이뤄질 당시 울산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고소·고발사건을 울산지검에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 2부로 넘겼다.

검찰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 수사 사실이 알려지자 자유한국당은 황 청장이 김 전 시장을 낙선시킬 목적으로 선거에 개입한다며 강하게 반발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