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전북시군의장협,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 반대
전북시군의장협,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 반대
  • 김진만
  • 승인 2019.11.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서 결의안 채택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회장 박병술 전주시의회의장)가 28일 전남 장성군이 요구하는 ‘내장산 국립공원’의 명칭 변경 요구를 정면으로 반박하며 정부에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전남 장성군은 백암산의 명칭 찾기라는 명목으로 환경부에 ‘내장산국립공원’을 ‘내장산·백암산국립공원’으로 변경해 달라는 공식 건의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장성군은 그동안 1979년과 2007년 두 차례에 걸쳐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변경을 시도했지만 환경부의 반대로 무산된 경험이 있다.

협의회는 이날 정읍시의회에서 제249차 월례회의를 열고 ‘내장산국립공원’의 고유 가치를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지역 갈등 사안으로 확대 될 수 있는 명칭변경 반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박병술 회장은 “일부지역의 이익을 위하여 명칭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며 “전 국민을 혼동시키고 지역 갈등을 초래하는 지역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건의안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장 및 각 정당대표 등에게 보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