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5 11:13 (토)
문 대통령 “평화지혜 나눠달라”, 마하티르 “DMZ 평화지대 지지”
문 대통령 “평화지혜 나눠달라”, 마하티르 “DMZ 평화지대 지지”
  • 김준호
  • 승인 2019.11.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에게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지혜를 나눠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아시아는 총리님을 ‘아세안의 현인’으로 존경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에 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제안한 ‘비무장지대(DMZ)의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거론하며 “말레이시아는 이 구상을 적극적으로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국제평화지대가 설립되면 분명히 남북 간에 긴장이 완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이날 한-말레이시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는 양국은 서로 영감을 주며 함께 발전을 해왔다. 말레이시아의 조화와 화합의 정신은 한국에 영향을 줬고, 한국의 새마을운동은 말레이시아에서도 이어졌다”며 “지난해 양국 간 무역 규모는 200억 달러에 달하고 인적교류도 100만 명을 넘을 만큼 서로 가까워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은 조화롭게 접목돼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스마트시티, 할랄 산업처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ICT·방산·보건·중소기업 등 구체적인 분야에서 협력을 더욱 발전 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마하티르 총리는 “신기술과 새로운 시스템을 활용해 한국이 급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비약적 발전에 감명을 받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이번에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가 발전했다고 생각한다”며 “또 한국의 신남방정책으로 한국과 아세안의 거리는 더 가까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