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6:23 (일)
[뚜벅뚜벅 전북여행] 김제 금산사 단풍길 : “오색 빛 가득한 가을 속으로의 낭만 걷기”
[뚜벅뚜벅 전북여행] 김제 금산사 단풍길 : “오색 빛 가득한 가을 속으로의 낭만 걷기”
  • 기고
  • 승인 2019.12.02 17:1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서울과 서해안 어느 곳에는 첫눈이 소복이 왔다고 합니다. 일주일 전에는 무주 덕유산 향적봉에 첫눈이 왔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렇듯 가을과 인사하고 겨울로 한 걸음씩 나가고 있는 이런 계절, 아직 깊은 가을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천년 고찰 김제 금산사 가는 길입니다.

 

오감으로 느끼며 가는
단풍 길

금산사 경내까지는 시내버스 내리시는 곳에 자가용을 두고 가셔도 되고, 아니면 몸이 불편하시거나 임산부, 노약자의 경우 경내까지 차량으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오시는 분들께서는 전주역에서 내리시어 금산사 가는 시내버스를 이용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금산사 입구 ‘금산성지’라는 푯말을 지나면 바로 좌측으로 산책로가 있습니다. 금산사 산책길의 특징은 계곡을 따라 걸을 수도 있고, 혹은 숲 가운데를 지나 걸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여름 물놀이, 가을 단풍놀이로 사시사철 많은 분이 찾는 금산사 산책길이기에 군데군데 넓은 평상과 쉴 수 있는 긴 의자가 마련되어 있어 더 여유롭게 가을을 즐기시며 산책하실 수 있답니다.

금산사 가는 길, 가다가 힘들면 잠시 고개를 들어 단풍 사이로 비추는 가을 햇살을 감상하셔도 좋고, 겨울 식량 입안 가득 물고 어디론가 향하는 다람쥐를 보는 여유를 가져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그렇게 가다 보면 계곡 건너 더 깊은 산 속으로 가시는 길에 피어 있는 단풍 꽃을 만나시거나 아니면 가면 갈수록 더 짙어가는 가을 계곡의 아름다움에 푹 젖어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여러분 앞에는 금산사 경내로 들어가는 길과 모악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산행길 나타납니다. 금산사의 가을을 즐기시기 전 살짝 모악산 산행길로 빠져봅니다. 울긋불긋한 단풍과 돌담, 그리고 유유히 겨울로 흐르는 나뭇잎들이 계절의 흐름을 말해 주는 듯합니다.

조용히 겨울을 준비하는 보물창고
금산사의 가을

대한불교 조계종 제17교구 본사로 삼국시대 백제 무왕이 창건한 금산사. 경내에 들어서시면 빨갛게 물든 단풍을 배경으로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보물 제28호인 김제 금산사 당간지주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당간 지주를 지나 경내로 들어서시면 보물들로 가득한 금산사의 가을을 감상하시면 됩니다. 제일 먼저 여러분의 시선을 사로잡는 보물은 모악산 정상과 그 지붕이 맞닿은 듯 높이 솟은 국보 제26호 미륵전으로 신라시대부터 미륵본존을 봉안했던 곳입니다. 미륵전 옆 계단으로 오르시면 금산사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에 보물 제25호인 오층석탑이 있습니다.

이외에도 금산사 대웅전 앞쪽으로는 보물 제23호인 석련대와 제27호인 육각 다층석탑이 있으며, 좌측에는 보물 제828호인 석등과 제827호인 대장전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렇게 가을 금산사 관람을 마치고 이제는 산책길이 아닌 차도 옆 인도를 따라 금산사를 내려옵니다. 금산사 가는 산책길도 아름답지만, 가을 가득한 인도를 따라 친구들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하산하는 모습이 정겹기만 합니다.

소문난 단풍 관광지는 아니지만, 가을 물소리, 빛, 공기와 함께 거닐 수 있는 가을 감성 길인 금산사 가는 길. 더 늦기 전 감성 금산사 가는 길과 함께 어여쁜 가을 추억 만들어 보셨으면 합니다.

주변 관광지 : 작지만 아름다운 귀신사 / 모악산 너머 전북도립미술관

#지도 : http://naver.me/51BsJNPj

/글·사진·영상 : 김찬권(전라북도 블로그기지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12-02 23:06:15
서울대는 부처 Monkey.일본 Monkey를 벗어날 수 없는 불교.일본Monkey 천민학교로, 한국 영토에서 축출해야 되는 대상임. 한국 영토에 주권이나 학벌같은건 없이 대중언론에서 덤비며 항거하는 일제 잔재에 불과함.

http://blog.daum.net/macmaca/2632




한국사와 세계사의 연계가 옳음.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최고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원)이 승계.한국의 Royal대는 성균관대. 세계사 반영시 교황 윤허 서강대도 성대 다음 국제관습법상 학벌이 높고 좋은 예우 Royal대학. http://blog.daum.net/macmaca/2575

윤진한 2019-12-02 23:05:37
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후발 국지적 신앙인 일본신도(새로 만든 일본 불교의 하나).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일본항복으로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 없는상태


부처는 브라만교에 대항해 창조주를 밑에 두는 무신론적 Monkey임.일본은 막부시대 불교국이되어 새로생긴 성씨없는 마당쇠 천민 천황이 하느님보다 높다고 주장하는 불교 Monkey나라.일본 신도는 천황이 하느님보다높다고 주장하는 신생 불교 Monkey임.한국은 헌법전문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보장되어, 일본에 선전포고한 상태가 지속되는 나라임.생경하고 급격하게 새로 생긴 마당쇠 천민 천황이 세운 일제 강점기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에 남겨진 패전국 일제 잔재며, 마당쇠 천민 학교

윤진한 2019-12-02 23:04:45
유교문화권의 겨울절기인 입동.소설에는 김장철. 가을절기인 중양절에는 국화철, 상강 전후에는 단풍과 낙엽의 시기.

단풍놀이는 어디까지나 유교 24절기인 상강에서 비롯된 유교문화권의 전통 풍습. 산에 간다고 절에 찾아가면 않됨.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상강(霜降). 서리가 내리며 전국적으로 단풍놀이가 오랫동안 행해지며,낙엽의 시기입니다. 양력 2019년 10월 24일(음력 9월 26)은

상강(霜降)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2785




한국은 수천년 세계종교 유교나라.불교는 한국 전통의 조계종 천민 승려와 주권없는 일본 불교로 나뉘어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