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8 22:29 (일)
호세 모라이스 전북현대 감독 “구단과 선수 하나돼 좋은 성과”
호세 모라이스 전북현대 감독 “구단과 선수 하나돼 좋은 성과”
  • 백세종
  • 승인 2019.12.0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명 좋은 경험, 일년 간 전북에서 많이 성장"
"올해 트레블 못했지만 더 좋은 성적 내년에 낼 것"

전북 현대 모터스 감독으로 부임 첫해 우승을 맛본 호세 모라이스 감독은 “분명 좋은 경험을 했다. 일년 간 전북에서 많이 성장했다. 모라이스라는 사람의 인생이 발전한 것 같다. 인간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전북 현대는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파이널 라운드 A 최종라운드 강원FC와 경기서 손준호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이날 승리로 22승 13무 3패 승점 79점으로 울산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72로 71인 울산에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짜릿한 역전 우승이었다.

모라이스 감독은 “울산-포항전이 동시에 시작했다. 팬들의 환호성에 따라 포항이 골을 넣는 것을 알게됐다. 선수들도 열심히 노력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었다. 분명 기적이 일어날 것이라는 생각으로 이곳에 왔고 그 기적이 일어낫다”고 말했다.

모라이스 감독의 K리그 도전은 우여곡절이 많았다. 부상 선수가 많았고 시즌 중반에는 주포 김신욱이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지만 시즌을 시작할 때 긴장감이 컸다. 이동국, 홍정호 등 고참들이 큰 도움을 줬다. 구단과 선수단 모두 정말 고맙다. 항상 한 팀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나가 됐기 때문에 좋은 성과를 거둔 것 같다”고 말했다.

올 시즌 팀의 가장 중요한 수훈선수에 대한 질문에 모라이스 감독은 “한 명을 찍어 말하기 어렵다. 경기를 뛰거나 그렇지 않은 선수들 모두 한마음으로 시즌을 보냈다. 모두 수훈선수다”라고 답했다.

내년 시즌의 목표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올 시즌 트레블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다. FA컵마저 탈락하며 부담이 컸다. K리그1 3연패 달성은 처음이다. 전북의 목표도 더욱 커졌다. 최강희 전 감독이 좋은 팀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에 3연패 달성에 성공했다. 정말 감사하다”며 “팬들의 기대에 맞게 성적을 거두는 것이 목표다. 말로 표현하기 보다는 다시 선수들과 더 뛰고 노력하면서 올해 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