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8 22:29 (일)
김민자 작가, 개인전 ‘바람꽃 그리고 Waltz’
김민자 작가, 개인전 ‘바람꽃 그리고 Waltz’
  • 이용수
  • 승인 2019.12.0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부터 8일까지 전주 교동미술관 본관
김민자 작품 '꽃비가 내리면'
김민자 작품 '꽃비가 내리면'

섬유미술을 전공한 김민자 작가가 3일부터 8일까지 전주 교동미술관 본관에서 다섯 번째 개인전 ‘바람꽃 그리고 Waltz’를 연다.

‘바람꽃 그리고 Waltz’ 연작, ‘해바라기’, ‘꽃비가 내리면’ 등 이번 전시에서 김 작가는 그가 꿈꾸는 삶의 희망을 작품으로 옮겨 펼쳐 놨다.

‘마티에르의 재질감에 비중을 둔 전통 한지조형’과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복합매체 표현’이라는 독창적인 기법을 실험하며 완성한 작품들. 어떤 형식에 붙들리지 않기 위해 노력이 담긴 작품들이다.

김 작가는 “싸늘해진 날씨에 옷깃을 세우고, 발걸음을 재촉하며 바삐 걷는 이들은 한 폭의 그림이 된다”며 “작품 주제나 소재는 삶의 이야기와 또는 꿈을 꾸는 희망적인 이야기이다”고 했다.

이창규 원광대 미술대학 명예교수는 그녀의 전시를 축하하며 “꽃을 소재로 한 많은 작품에서 그 꽃 안에 존재하는 그녀의 심상의 상징성이 내포되어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진솔한 음성으로 감상자에게 대화를 건네 온다”고 했다.

김 작가는 호원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원광대 미술대학원에서 섬유미술을 전공했으며, 300여 차례 단체·초대전에 참여했다. 한국미술협회, 전북미술협회, 가람섬유조형회, 한지조형작가협회, 한국공예가협회, 색깔로 만난 사람들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