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문 대통령 “미세먼지 저감, 한중일 3국 공동 노력할 것”
문 대통령 “미세먼지 저감, 한중일 3국 공동 노력할 것”
  • 김준호
  • 승인 2019.12.0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등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들 초청해 격려 오찬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2017년 중국과의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공동협력하기로 합의한 뒤 정보공유·기술협력·정책교류를 비롯한 협력을 확대해 왔다”며 한·중·일 3국이 공동 노력에 힘을 쏟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반기문 위원장을 비롯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 국민정책참여단 단원 등을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국민들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인접국가와의 협력에도 관심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한·중·일 3국은 미세먼지 영향 공동 연구보고서를 통해 국가 간 영향이 (있다는 것을) 최초로 공식 확인했다”며 “이웃 국가들 사이에서 서로 미세먼지 문제의 책임을 부분적으로나마 인정하면서 공동대응의 길이 열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3국의 환경장관들이 논의한 협력 과제들을 시행하면서, 이웃국가와의 공동 노력을 끌어내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은 환경분야에서도 세계 최고라고 자부할 만 하다”며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실천에 동참하는 우리 국민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제안한 대책들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며 “특히 국민정책 제안의 핵심인 11∼3월 미세먼지 계절 관리제도 수용해 이달 1일부터 시행됐다. 미세먼지 고통이 컸던 이 기간의 먼지 농도가 대폭 저감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