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전북지역 3년간 대형 소매점 판매 감소세
전북지역 3년간 대형 소매점 판매 감소세
  • 김선찬
  • 승인 2019.12.0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감소와 온라인 쇼핑 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매출이 감소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최근 3년간(2015~2018) 전라북도 대형소매점 판매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1조 1065억원으로 9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5번째로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 대비 판매액 2.3% 감소로 전남(-6.9%), 경북(-4.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감소율이다.

지난해 전북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도 93.1(2015=100)으로 지난 3년간 매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증감률은 지난 2015년에는 4.0% 감소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으며 2016년 1.0%, 2017년 2.5%, 지난해는 3.5%로 2015년 대비 6.9% 감소해 9개 광역자치단체 중 세 번째로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지난해 도내 인구 1인당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60만원, 1세대당 판매액은 140만원으로 3번째로 낮았다.

이는 전국 (1인당 120만원·1세대 290만원)평균의 반절도 못미치는 판매액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대형소매점 판매지수 등이 전국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전북지역 인구가 지난 2015년과 대비해 1.8% 감소하는 등 9개 도 중에서 가장 큰 감소세를 보인 영향이 미친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