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전북 숙원사업 탄력받나…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속도감 있는 새만금 조성’ 포함
전북 숙원사업 탄력받나…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속도감 있는 새만금 조성’ 포함
  • 천경석
  • 승인 2019.12.03 19:5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광역 연계·협력 사업에 전북 주요사업 7개 반영
제3의 금융중심지 조성, 글로벌 인프라 구축 등 반영
▲ 새만금 전체 조감도.
▲ 새만금 전체 조감도.

속도감 있는 새만금 조성과 제3의 금융중심지 조성 등 전북의 숙원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전북도는 3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에 ‘광역 연계·협력 사업, 새만금, 인프라, 제3의 금융중심지 조성’ 등 전북도 대도약을 위한 다양한 내용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와 국토연구원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한 결과로 평가 받는다.

이번 국토종합계획 총론과 지역계획에서 전북도가 포함된 광역 연계·협력사업이 대폭 반영됐다.

17개 광역지자체가 제시한 26개 주요 연계·협력사업 가운데, 전북도가 해당하는 사업이 7개가 포함됐다. △전라천년문화권 △남해안 광역 문화관광권 개발 △가야문화권 조성 △전북대도시권 형성을 위한 첨단교통체계 구축(철도 포함) △동서 내륙간선도로 확충(동서3축 고속도로 등) △동서 내륙철도 확충(대구-광주, 김천-전주 내륙철도) △강원-충청-호남을 연결하는 산업 및 교통망 구축 등이다.

새만금사업은 첨단산업·문화관광·국제협력이 어우러진 세계적인 명품도시, 환황해경제권의 중심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공공주도 매립과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도 명확히 했다.

단기적으로는 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한 산업생태계 변화를 추구하고, 더 나아가 스마트 수변도시 및 한·중 경제협력단지 조기 조성, 세계잼버리시설을 항구적 관광·레저·체육시설로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중장기적으로는 신공항·항만 등 교통인프라를 활용한 글로벌 자율무역의 중심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국토종합계획에서는 새만금 사업의 완료 시기를 ‘2040년 이내 2단계 사업 완료’로 명시했다. 전북도에서는 이로써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계획안은 향후 대통령 승인을 거쳐 이달 중 공고될 예정이며, 사업들은 앞으로 부문별 계획 수립, 중앙부처와의 협의 등 절차를 거쳐 추진 여부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 2019-12-04 10:18:45
김천 연결은 반대
차라리 대구로 연결하라
시간만 더 지체될뿐.
김천은 왜이리 좋아하는지 ㅡㅡ;
김천에게 책잡혔냐?
그리고 지금이라도
전주 순천 부산간 ktx라도 다니게 해라
거기 다 전철화 된거 같은데.

ㅇㄹㅇㄹ 2019-12-03 22:56:38
새만금 전주 부산 고속철도를 추진하자
새만금국제공항 조속히 완공하자
전주특례시 지정해야한다

ㅉㅏ장 2019-12-03 22:22:04
새만금 2단계 2040년이내가 속도감 있는거냐. 10년 안으로 끝내라. 생전에 제대로 완성된 걸 볼수 있으려나. 새만금이 경상도에 있었으면 진작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