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0 23:09 (화)
‘절반 이상의 성공’…전북 이전 공공기관 안정적 정착 평가
‘절반 이상의 성공’…전북 이전 공공기관 안정적 정착 평가
  • 천경석
  • 승인 2019.12.03 19: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이후 사회적가치, 공공성 중심 경영평가제도 전면개편 후 첫 평가서 합격점
전북 이전 공공기관, 2018년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결과 보통(C) 이상
이전 공공기관 뿐 아니라 전북도, 지자체 모두 합심한 결과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혁신도시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하고 있다는 평가다.

전북 혁신도시에는 지난 2013년 지방자치인재개발원을 시작으로 13개 공공기관(익산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포함)의 이전이 완료됐다. 짧게는 2년, 길게는 6년 동안 지역과 소통하고 협력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긍정적 평가를 이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전북 이전 공공기관들은 기획재정부가 실시하는 ‘2018년도 공기업 준정부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보통 이상의 결과를 얻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우수(A) 등급을 받았고, 한국국토정보공사와 국민연금공단은 양호(B) 등급을 받았다. 한국전기안전공사도 보통(C) 등급을 받으며, 전북 이전 공공기관 가운데 미흡(D)이나 아주미흡(E) 등 낙제점은 나오지 않았다.

문재인 정부 이후 사회적가치와 공공성 중심의 경영평가제도로 전면 개편한 후 첫 평가에서 합격점을 받으면서 절반 이상의 성공을 거뒀다는 평이다.

이전 공공기관뿐 아니라 민·관이 함께 협력해 얻은 성과로 해석할 수 있다. 실제로 전북도와 전주, 완주 등 혁신도시 위치 지자체와 이전기관들은 상생협의회를 통해 발전 방안을 꾸준히 논의했고, 이전 공공기관에서도 지역에 정착하기 위해 이전지역 재화 우선 구매를 늘리거나 가족과 함께 지역에 정착하는 등 다양한 노력이 이뤄졌다.

국토부가 발표한 2018년 말 기준 혁신도시 근무자 가족동반 이주현황에서 전북도는 이전인원 5239명 가운데 가족동반 이주율이 70.1%를 기록했다. 부산이나 경남, 제주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특히 이전 인원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상황에서 나온 뜻깊은 수치다.

또한 혁신도시별 이전지역 재화 우선구매 현황에서도 지난해 기준 765억5700만 원을 기록하며, 광주·전남과 경남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다만 이전 공공기관이 지역과 연계한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육성하고, 지역 산업을 선도하는 데 더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도내 정치계 원로는 “전북도에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혼자 성장하기보다 도민과 함께 상생 협력을 위해 노력할 때 더 나은 효과를 올릴 수 있다”며 “지역과 상생을 통해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9-12-04 14:30:24
이서를 전주혁신동으로 편입시킵시다
행정을 일원화 해야지. 중구난방임